[단독] 김현중 부모 병원 검진 요구 배경은? "임신 중 술 마셨다는 얘기 듣고 걱정"
입력: 2015.02.27 12:26 / 수정: 2015.02.27 12:31

태아 상태 가장 궁금 김현중 측은 아들의 전 여자 친구 최 모씨가 임신한 상태에서 술을 마셔 걱정을 했다고 주장했다. /문병희 기자
"태아 상태 가장 궁금" 김현중 측은 아들의 전 여자 친구 최 모씨가 임신한 상태에서 술을 마셔 걱정을 했다고 주장했다. /문병희 기자

"병원 진료 왜 피하는가"

가수 겸 배우 김현중(29)의 부모는 아들의 전 여자 친구 최 모(31)씨가 임신한 상태에서 술을 마셔 걱정을 했으며 병원 진료도 이 같은 배경에서 하자고 했다고 밝혔다.

김현중의 아버지 김 씨는 26일 <더팩트> 사무실에서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최 씨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지난달 6일부터 지금까지 우리가 변함없이 바라는 건 임신 확인, 태아의 건강 상태, 산모의 현재 몸 상태 뿐이다. 부모로서 당연한 것 아니냐"고 힘줘 말했다.

이어 그는 "임신 사실을 듣고 얼마 지나 한 지인에게 최 씨가 아기를 가진 걸 알고도 술을 마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솔직히 태아의 건강 상태가 걱정됐다. 그래서 큰 병원에 가 제대로 진료를 받아 보자는 것이다. 그런데 왜 자꾸 피하는가"라고 안타까워했다.

아이 키울 생각 당연해  김현중이 전 여자 친구의 임신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최진석 기자
"아이 키울 생각 당연해" 김현중이 전 여자 친구의 임신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최진석 기자

최 씨는 24일 디스패치에 김현중과 관계 및 임신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현중이 부모님은 특정 병원 특정 의사를 고집했다. '더는 늦어지면 안 된다'는 이야기도 하셨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는 김현중 측이 낙태를 원한다는 뉘앙스로 비쳐져 오해를 사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김 씨는 "최 씨에게 '술 마셨냐'고 대놓고 물어볼 수가 없어 배려하는 차원에서 계속 함께 진료를 받으러 가자고 한 거였다. 그런데 자꾸 우리가 배 안 아이한테 해코지 할 것 같다는 생각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고 씁쓸하게 말했다.

그는 "처음부터 우리 아들의 아이라는 걸 받아들였다"며 "현중이와 최 씨의 관계가 좋아져서 결혼해 함께 아기를 키우는 게 가장 좋은 일이지만 만약 애 엄마가 키우지 않겠다면 우리가 키울 생각까지 하고 있다. 단 한번도 아이를 떼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김현중과 최 씨는 지난해 8월 폭행 사건 이후 연말까지 화해와 만남, 재결합과 이별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던 지난달 3일, 최 씨가 임신 5주 차에 접어들며 사건은 또 다른 국면을 맡게 됐다.

[더팩트 │ 박소영 기자 comet568@tf.co.kr]
[연예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