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인터뷰] 빅플로 "팬들의 절친 같은 아이돌 될래"
입력: 2015.01.15 06:00 / 수정: 2015.01.14 11:44
그룹 빅플로가 친구처럼 늘 곁에 있고 편안한 아이돌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슬기 기자
그룹 빅플로가 친구처럼 늘 곁에 있고 편안한 아이돌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슬기 기자


[더팩트ㅣ오세훈 기자] 사무실 안이 쩌렁쩌렁하게 울리게 인사를 건네고 눈이 마주치면 180도 폴더 인사하는 신인. 사소한 것에 고맙다며 표현하는 것은 기본. 심지어 자신들의 곡도 직접 만드는 가내수공업 팀.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될성부른 떡잎' 빅플로 (Bigflo, 정균 론 유성 지욱 하이탑)를 만났다.

지난해 두 장의 미니앨범을 낸 빅플로는 가요계의 큰(빅) 흐름(플로)을 만들겠다는 멤버들의 의지가 팀명에서부터 드러나는 팀이다. 중고 신인 리더 정균이 중심을 잡아 춤과 노래 랩 등에 빠져 어려서부터 내공을 쌓아오던 멤버들이 우여곡절 끝에 모였기에 간절함도 남다르다. 패기 넘치면서도 겸손함을 잃지 않는 면모도 그 때문이 아닐까.

"팀 내에서 노래를 만들고 안무를 만들고 무대 구성을 하죠. 우리는 회사라는 울타리 안에서 알아서 움직이는 시스템이에요. 빅플로에게 무대는 가장 자신 있는 것들을 보여주는 장소죠. 떨리기도 하지만 스트레스받기보다는 즐기려고 노력해요. 무대 오르는 것만으로도 즐겁거든요."

빅플로는 지난해에 데뷔해 올해 2년 차가 되는 신인으로 직접 음악과 안무를 만들어 무대에 서는 자급자족 아이돌이다. /김슬기 기자
빅플로는 지난해에 데뷔해 올해 2년 차가 되는 신인으로 직접 음악과 안무를 만들어 무대에 서는 자급자족 아이돌이다. /김슬기 기자

데뷔곡 '딜라일라'가 빅플로의 출사표를 담은 곡이라면 두 번째 곡 '배드마마자마'는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여자에게 반한 남자의 마음을 표현한 곡이다. 멤버들은 "'딜라일라'로 우리의 강렬한 마음을 들려주고 싶었다면 '배드마마자마'는 매력을 좀 더 어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곡 작업에 고루 참여하며 자신들의 색깔 만들기에 한창이다. 지난해가 빅플로의 존재감을 알리는 해, 2015년을 자신들의 색깔을 확실히 하고 인지도를 쌓아가는 시간으로 결정했다.

무엇보다 빅플로는 자신들의 무대를 직접 만든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학창시절부터 기타 베이스 드럼 등을 익힌 정균은 김건모를 키운 김창완 프로듀서의 회사에서 오랫동안 연습생 생활을 거치며 실력을 키웠다.

론은 그룹 원투의 멤버 오창훈의 회사에서 기본기를 다졌다. 지욱은 고등학생 때부터 비보이크루 킬라몽키즈에 소속돼 국내·외 공연을 소화하며 무대 감각을 익혔다. 어려서부터 중국에서 유학한 유성은 언어는 물론 현지 연예기획사에서 트레이닝을 받으며 실력을 쌓았고 하이탑은 예고에서부터 차근차근 순서를 밟아왔다.

빅플로가 인터뷰를 진행하며 입담을 뽐내고 있다.  /김슬기 기자
빅플로가 인터뷰를 진행하며 입담을 뽐내고 있다. /김슬기 기자


지욱은 "라디오에서 음악을 원하면 정균 형이 바로 편곡하고 우리가 가사를 붙여 곧바로 녹음해 가져가는 스타일"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멤버들은 "우리가 만든 곡으로 무대에 설 때가 더 좋다"면서 "앞으로도 직접 만든 곡으로 팬들을 만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래서일까. 국내는 물론 일본 중국 등 아시아에서도 빅플로의 이름이 조금씩 퍼지고 있다. 지난 연말에도 빅플로는 일본에서 공연을 열고 현지 팬들을 만났다.

이러한 점에서 롤모델 빅뱅과 조금씩 닮아가려 노력한다. 멤버들은 "멤버들이 노래를 만들고 인정받았다. 개별활동도 예능도 모두 잘하는 이 시대가 요구하는 이상적인 그룹이 빅뱅 같다. 우리도 그런 팀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꿈이 크기에 멤버들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스케줄이 없는 날에는 이른 아침부터 새벽까지 연습실에 머물며 노래와 춤 연습에 매진한다. 최근에는 새벽부터 일어나 중고등학교를 돌며 전날 준비한 사탕과 SNS 주소 적힌 카드 나눠주기도 했다. 이 모든 일이 자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빅플로 한 번이라도 더 많이 팬들을 만나고 무대에 서고 싶다고 2015년 새해 소원을 빌었다. /김슬기 기자
빅플로 "한 번이라도 더 많이 팬들을 만나고 무대에 서고 싶다"고 2015년 새해 소원을 빌었다. /김슬기 기자

2015년을 맞이해 새로운 목표도 설정했다. 멤버들은 "올해 연말에는 꼭 가요 시상식에 참석하고 싶다. 연말에도 방송에서 꾸준히 팬들과 만나는 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빅플로는 "멤버들을 만나 함께 생활하며 서로가 서로에게 많은 것을 배웠다. 그래서 보람 있는 한 해를 보냈다"면서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그리고 자신들이 가수로 무대에 설 수 있도록 도와주는 가장 고마운 사람, 팬들에게 감사의 말도 잊지 않았다.

"데뷔하고 해가 바뀌었다는 게 믿기지 않아요. 요즘 하루하루가 기쁘고 행복합니다. 꿈도 이루고 팬들도 만날 수 있으니까요. 새해에는 '웨이브'(공식 팬클럽)를 더 아끼고 지키는 팀이 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

royzoh@tf.co.kr
연예팀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