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6' 송유빈-장우람 탈락, 이유는?
입력: 2014.11.08 09:58 / 수정: 2014.11.08 09:58
슈퍼스타k6 최종 TOP3 경쟁에서 송유빈-장우람이 최종 탈락해, 곽진언-김필-임도혁이 준결승전 출전 티켓을 거머쥐었다./슈퍼스타K6 영상 캡처
'슈퍼스타k6' 최종 TOP3 경쟁에서 송유빈-장우람이 최종 탈락해, 곽진언-김필-임도혁이 준결승전 출전 티켓을 거머쥐었다./'슈퍼스타K6' 영상 캡처


'슈퍼스타k6' 송유빈-장우람 탈락, '안타깝지만 크게 성장했다'

[더팩트|김민수 인턴기자] 송유빈과 장우람이 '슈퍼스타K6' 탈락자로 결정됐다.

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 엠넷 '슈퍼스타K6' 최종 TOP3를 가리는 생방송 무대에서 송유빈과 장우람은 안타깝게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이날 '슈퍼스타K6'는 심사위원들의 명곡 미션으로 꾸며졌다. 송유빈은 이승철의 '열을 세어 보아요'를, 장우람은 이승철의 '추억 같은 이별'를 록스타일로 재해석해 열창했다.

곽진언은 윤종신, 김필은 백지영, 임도혁은 김범수의 노래를 선택해 불렀다.

이승철 ‘열을 세어 보아요’로 무대에 오른 송유빈은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목소리가 끊어지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 윤종신은 “오늘도 여전히 목은 안 좋았지만 대견한 점을 봤다. 페이스를 잃지 않고 침착하게 하는 모습에 너무 기분이 좋다”고 칭찬하며 86점을 줬다.

김범수도 “컨디션이 안 좋지만 최고를 보여준 느낌이 든다”고 평하며 송유빈에게 89점을 줬고 백지영도 “전체적으로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88점을 줬다. 이승철은 “투혼을 발휘했다. 최고보다 더 아름다운 모습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인 것 같다. 노래에 대한 평가보다 마음이 아름다워 점수를 많이 줄 것”이라며 90점을 매겼다.

장우람도 이승철 노래 ‘추억이 같은 이별’로 무대 위에 올랐다. 록 색깔이 짙은 장우람 ‘추억이 같은 이별’에 김범수는 “오늘은 장우람의 새로운 발견이다. 약간 긁어 올리는 느낌도 좋았고 굉장히 잘 어울렸던 좋은 무대였다”고 호평하며 90점을 줬다.

그러나 점수와 시청자 문자투표를 합산한 결과 탈락자는 송유빈, 장우람으로 결정됐다.

장우람은 탈락 후 "나를 성장하게 한 꿈 같은 시간"이라고 밝혔고 송유빈도 "발전하는 계기가 됐다"며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고 전했다.

이로써 TOP3로 선정된 곽진언 김필 임도혁은 오는 14일 열리는 준결승에서 결승 진출을 놓고 승부를 펼치게 됐다.

sseoul@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