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상' 제작사, KBS '왕의 얼굴' 제작·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입력: 2014.08.25 09:24 / 수정: 2014.08.25 09:24

영화 관상 제작사 주피터필름이 KBS와 KBS미디어를 상대로 제작과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영화 포스터
영화 '관상' 제작사 주피터필름이 KBS와 KBS미디어를 상대로 제작과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영화 포스터

[더팩트ㅣ김가연 기자] 영화 '관상' 제작사 주피터필름이 드라마 '왕의 얼굴'을 준비하고 있는 KBS와 KBS미디어를 상대로 제작과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25일 주피터필름은 자료를 통해 "제작사 주피터필름은 최근 드라마 '왕의 얼굴'의 편성을 확정한 KBS와 '왕의 얼굴' 제작사인 KBS미디어를 상대로, 주피터필름의 저작권 침해와 부정경쟁행위를 금지할 것을 요구하는 가처분을 신청했다. 주피터필름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다음과 같은 내용으로 소장을 제출했다"고 알렸다.

소장에 따르면 시나리오 '관상'의 저작권자이자 영화 '관상'의 제작사인 주피터필름은 처음 영화를 기획하던 지난 2010년 12월부터 원소스 멀티유즈(One Source Multi Use) 전략으로 소설과 드라마 제작 준비를 동시에 진행했다.

지난해 9월 영화의 개봉일에 맞춰 '소설 관상'을 출간했고, 영화가 913만 5540명의 관객으로 역대 박스오피스 12위를 기록하면서 소설 '관상'도 2만권 이상 판매되었다. '소설 관상'은 24부작 지상파 드라마 제작을 위한 사전 밑작업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소설 탄허' '법정' '소설 신윤복' 등 오랜 시간 탄탄한 사극팩션을 집필해온 소설가 백금남 작가가 시나리오와 영화에는 묘사되지 않았던 주인공 내경의 어린시절과 그의 가족 이야기, 김종서 집안과 한명회와의 오랜 악연 등 수많은 인물들의 인연과 인과관계를 다양하고 독특한 관상학적 에피소드들로 결합하여 총 2권 분량의 소설로 출간하게 됐다.

주피터필름은 '관상'의 드라마 제작과 편성을 위하여, 지난 2012년 공동제작사의 파트너로 KBS미디어와 접촉하여 협의하던 당시 시나리오 '관상'과 드라마 기획안을 KBS미디어에 넘겨주었고, KBS미디어는 집필할 드라마 작가로 이향희 작가를 언급하기도 하였으나, 상호 계약 조건이 합의되지 않아 결국 협상은 결렬되었다.

그 후 주피터필름은 드라마 '관상'의 제작을 위해 다른 드라마 제작사와 방송사와 협의를 진행하면서 지난해 10월 9일께는 '관상'이 지상파 24부작 드라마로 제작될 예정임을 언론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 KBS가 편성을 확정한 드라마 '왕의 얼굴'은 지난 2012년에 주피터필름이 접촉하였던 KBS미디어가 제작하고, 접촉 당시 드라마 작가로 언급되었던 이향희 작가가 집필한 것으로, 당시 협상이 결렬되었던 팀이 그대로 제작진으로 구성돼 '관상'만의 독창적인 창작 요소들을 그대로 모방하였다.

영화 '관상' 이 나오기 전, 영화나 드라마에서 조선시대 왕조 역사를 '관상'이라는 소재로 풀어낸 창작물은 없었다. 조선시대 왕위 쟁탈전이라는 배경에 허구의 관상가를 배치하고 주요인물들이 어떠한 상을 가졌는지가 이야기 전개의 핵심 소재가 되며, 왕위쟁탈전과 관련되어 등장하는 주요 등장인물을 동물형상으로 빗대고 그들간의 갈등 및 역사적 배경을 '관상'의 관점을 기반으로 풀어가는 창작물은 '관상'이 최초였고, 그러한 독창적인 창작물이었기 때문에 많은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제작사는 "그런데 KBS와 KBS미디어가 제작하는 '왕의 얼굴'은 그러한 '관상'의 독창성을 그대로 모방하였다. 심지어 침을 통해 주요 등장인물의 관상을 변형시키는 장면, 관상을 이용하여 진짜 범인을 찾아내고 억울한 사람이 누명을 벗게 되는 장면, 주요 등장인물을 장님으로 만드는 장면 등 '관상의 독창적 표현방식을 그대로 도용하고 있는 바, 이는 주피터필름의 저작권에 대한 중대한 침해행위(표절)"라고 알렸다.

이어 "무엇보다 심각한 것은 공영방송인 KBS와 그 자회사인 KBS미디어가 부정경쟁행위를 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방송 드라마에 있어(특히 사극은 더욱 더) 타사가 사용한 소재와 동일 유사한 소재는 상당 기간 사용하지 않는 것이 불문율이자 오래된 관행이다. 즉 KBS가 '관상'을 모방한 '왕의 얼굴'을 방영할 경우 '관상'의 저작권자인 주피터필름은 '관상'을 드라마로 제작하여 방영할 기회를 상실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는 부정경쟁방지법이 금지하고 있는, 타인의 상당한 투자나 노력으로 만들어진 성과 등을 공정한 상거래 관행이나 경쟁질서에 반하는 방법으로 자신의 영업을 위하여 무단으로 사용하면서 타인의 경제적 이익을 침해하는 행위에 해당하는 부정경쟁행위다. 따라서 KBS 및 KBS미디어는 드라마 '왕의 얼굴' 제작과 방송을 중단하여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작사는 이어 자료를 통해 "'왕의 얼굴'의 편성이 확정되어 현재 배우들의 캐스팅이 진행되고 있으므로, 주피터필름은 더 이상의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하여 이 사건 가처분을 신청한다"고 강조했다.

'왕의 얼굴'은 적자도 장자도 아닌 운명으로 태어난 광해군이 관상으로 왕에 오른다는 내용으로, SBS '쩐의 전쟁'을 쓴 이향희 작가가 준비한 사극이다. '아이언맨' 후속으로 오는 11월 방송될 예정이며 이성재 서인국 등이 출연 물망에 오른 가운데 한창 캐스팅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cream0901@tf.co.kr
연예팀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