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 스타2' YG표 걸그룹, 혹평 속 니콜 커리만 YG행
입력: 2013.01.20 17:26 / 수정: 2013.01.20 17:26

YG표 걸그룹에 대한 혹평 속에 니콜 커리의 매력에 대한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 SBS 방송화면 캡처.
YG표 걸그룹에 대한 혹평 속에 니콜 커리의 매력에 대한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 SBS 방송화면 캡처.


[ 박대웅 기자] YG표 걸그룹이 심사위원들의 혹평 속에 니콜 커리만이 YG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20일 방송된 SBS 'K팝 스타2'에 출연한 니콜 커리와 이수경, 김세정은 YG표 걸그룹으로 기대 속에 무대에 올랐다.

앞서 JYP표 걸그룹과 SM표 걸그룹이 호평 속에 무대를 마친 만큼 기대가 컸다. 이날 무대에 오른 니콜 커리와 이수경, 김세정은 상큼 발랄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니콜 커리는 캐스팅 오디션임에도 불구하고 장난스러운 모습을 선보여 심사위원들을 웃음짓게 했다.

하지만 무대는 다소 어우러짐이 아쉬웠다. 톡톡튀는 니콜 커리에 어울리지 못한 이수경, 김세정은 따로 노는 듯한 느낌을 전달했다.

심사위원들 역시 이 부분을 지적했다. 박진영은 "니콜 커리양의 매력은 국내에서 보기 힘들지만 반대로 외국에는 흔한 캐릭터일 수 있다"고 지적했고, 보아 "무대에 집중하지 못했다"고 아쉬워 했다. 트레이닝을 맡았던 양현석은 "캐스팅 오디션이 참 잔인하다. 이미 정이 들었다"고 말문을 연 뒤 "니콜 커리 양의 캐릭터가 좋다"고 니콜 커리를 평가했다.

이어진 캐스팅에서 JYP와 SM은 모두 캐스팅을 포기했다. 마지막에 남은 YG는 니콜 커리 만을 캐스팅했다.

한편 이어진 무대에서 방예담은 거장 스티비 원더의 'Isn't she lovely'를 불러 SM으로 향했다.

bdu@tf.co.kr
더팩트 연예팀 ssent@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