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예고된 인사 태풍…SK그룹, '배터리' 수장도 교체하나
입력: 2023.12.05 11:32 / 수정: 2023.12.05 11:32

SK그룹 7일 인사 발표…대대적 쇄신 인사 예고
위기 맞은 배터리 사업…지동섭 SK온 사장도 교체 가능성


부회장단 4명이 동시에 물러나는 등 올해 SK그룹 인사의 폭이 예년보다 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더팩트 DB
부회장단 4명이 동시에 물러나는 등 올해 SK그룹 인사의 폭이 예년보다 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SK그룹을 둘러싼 인사 태풍이 예고됐다. 60대 부회장단이 대거 교체되고, 그룹 2인자 자리에 변화가 생기는 등의 여러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인사를 계기로 그룹 경영에 새바람을 불어넣겠다는 의도로 해석되는데, 이러한 기조에 따라 배터리 사업을 맡고 있는 SK온에도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5일 재계에 따르면 SK그룹은 계열사별 이사회를 거쳐 오는 7일 2024년도 정기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골자는 기존 부회장단의 교체 여부로, 현재까지 조대식(63)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장동현(60) SK㈜ 부회장, 김준(62)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박정호(60) SK하이닉스 부회장 등 부회장단이 일선에서 물러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최태원(63) SK그룹 회장의 사촌 동생인 최창원(59)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이 그룹 2인자 자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으로 선임되는 방안도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안이 현실화될 경우 단순히 경영진 교체 이상의 대대적 변화가 그룹 차원에서 일어나는 것이다. 젊은 인재가 전진 배치되며 세대교체가 본격화되고, 기존 경영 전략이 수정되며 조직 체질이 달라질 수 있다. 앞서 최태원 회장은 지난 10월 열린 최고경영자(CEO) 세미나에서 "급격한 대내외 환경 변화로 빠르게, 확실히 변화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다"며 지난 2016년 6월 확대경영회의를 통해 처음 언급한 '서든 데스'(돌연사) 화두를 재차 제시했고, 이를 근거로 재계 안팎에서는 올해 SK그룹 인사의 폭이 예년보다 클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관계사별로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주목받고 있는 기업은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자회사 SK온으로, 전기차 수요 둔화로 경영 환경이 악화됨에 따라 그룹발 인사 칼바람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SK온은 출범 2년이 지난 상황에서 흑자 전환에 실패했고, 기업공개(IPO) 시기도 지연되며 정체 흐름이라는 평가다. 목표인 연내 흑자 전환도 불투명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이번 인사를 통해 지동섭 SK온 사장이 물러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SK온
이번 인사를 통해 지동섭 SK온 사장이 물러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SK온

실제로 업계에서는 SK온의 대표인 지동섭(60) 사장이 물러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정체 흐름을 개선하기 위해 리더십 교체가 이뤄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배터리가 최태원 회장이 지목한 신성장 동력이라는 점도 불확실성 해소를 위한 그룹 차원의 기민한 대응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지동섭 사장의 나이가 60대로 들어섰다는 점과 임기가 내년 3월로 끝나는 점도 '대표 교체설'을 부채질하고 있다. 지동섭 사장은 SK루브리컨츠 대표,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대표 등을 거쳐 SK온이 출범한 2021년 10월부터 SK온 초대 대표로 회사를 이끌고 있다.

물론 막판까지 알 수 없다는 시각도 있다. 지동섭 사장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누적 290조 원에 달하는 대규모 글로벌 수주를 실현하고, 2019년 6903억 원이었던 배터리 사업 매출액을 3년 만에 7조6177억 원으로 11배 이상 끌어올린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이러한 성과로 최근 '2023 배터리 산업의 날' 행사에서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인사는 나와봐야 알 수 있다. 그동안 SK온은 외형과 질적으로 유의미한 성장을 이뤘다"며 "성장 산업인 만큼 '미래'에 초점을 맞춘 결정이 내려질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밝혔다.

경쟁사에서는 이미 변화가 나타났다. 세대교체 흐름에 따라 지난 2021년부터 LG에너지솔루션을 이끈 권영수(66)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후임은 김동명(54) 자동차전지사업부장 사장이다. 권영수 부회장은 "내년 글로벌 배터리 산업의 전환기를 앞두고 LG에너지솔루션이 치열한 경쟁을 뚫고 미래에 더 강한 경쟁력을 갖추려면 젊고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용퇴 결심 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삼성SDI는 올해 인사에서 최윤호 사장을 유임하는 대신, 젊은 인재들을 임원으로 다수 발탁하는 방식으로 미래 준비를 위한 변화를 가져갔다.

SK그룹과 SK온 측은 사업 대표 교체설 등과 관련해 "인사 내용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