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금융당국-금융지주, '상생금융' 회동…"금융권 사회적 책임 강화" 주문
입력: 2023.11.20 16:42 / 수정: 2023.11.20 16:42

금융지주 회장들 입장 없이 조용히 간담회장 나서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과 양종희 KB금융지주 회장 내정자,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이석준 농협금융지주 회장,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빈대인 BNK금융지주 회장,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이태훈 은행연합회 전무(왼쪽부터)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지주회장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과 양종희 KB금융지주 회장 내정자,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이석준 농협금융지주 회장,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빈대인 BNK금융지주 회장,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이태훈 은행연합회 전무(왼쪽부터)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금융지주회장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금융당국이 금융지주에 자영업자·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으로 이자를 직접 감면하라고 주문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20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금융지주 회장단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임종룡 하나금융지주 회장, 이석준 농협금융지주 회장, 양종희 KB금융지주 회장 내정자, 빈대인 BNK금융지주 회장,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금융당국은 금융권의 사회적 책임 강화에 대해 주문했다.

김주현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최근들어 고금리, 고물가와 세계적인 경기 둔화가 맞물리며 자영업자, 소상공인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단기간 급격히 늘어난 이자부담 등으로 우리경제를 바닥에서부터 떠받쳐온 동네·골목상권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금융권, 특히 은행권은 역대급 이익이 지속되는 상황이다. 금융권의 역대급 이자수익 증대는 국민들의 입장에서는 역대급 부담 증대를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금융업계에 대한 이런 저런 부정적 인식으로 인해 국회에서도 속칭 '횡재세' 관련 법안이 발의되고 있다"며 "은행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다만 "금융당국으로서는 수많은 대내외 불확실성을 감안, 유연하고 정교하게 대응해야 하는 금융산업에 대해 국회 입법 형식으로 접근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 많은 우려가 있다"며 "결국 우리 업계가 어떻게 대응하는가에 달려있는 문제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현재 고금리를 부담하고 있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절박한 상황을 고려해 금융회사의 건전성을 헤치지 않는 최대한의 범위 내에서 코로나19 종료 이후 높아진 금리 부담의 일정 수준을 직접적으로 낮춰줄 수 있는, 체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아서 업계 스스로 은행연합회를 중심으로 중지를 모아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왼쪽부터 양종희 KB금융지주 회장 내정자,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20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개최된 금융지주회장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정소양 기자
왼쪽부터 양종희 KB금융지주 회장 내정자,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20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개최된 '금융지주회장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정소양 기자

이복현 금감원장도 "최근 국회에서 '횡재세' 입법 논의까지 거론될 정도로 여론이 나빠진 상황"이라며 "다행히도 과거 어느때보다 금융권이 양호한 건전성과 수익성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업계 스스로 국민들의 기대수준에 부합하는 지원방안을 마련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특히, 지원방안이 부작용 없이 원활히 시행될 수 있도록 세심하게 관리해달라"며 "건전성을 지키면서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지원을 마련하는데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8대 금융지주회사와 은행연합회는 논의를 거쳐 자영업자·소상공인 이자부담 경감을 위해 공동의 사회적 역할 확대를 추진하고, 향후 발생할 이자 부담의 일부를 경감하는 방식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금융지주회사 및 은행연합회는 은행 자회사와의 추가 논의를 거쳐 국민들의 기대와 눈높이에 맞출 수 있는 세부적인 지원규모 등 최종방안을 조속히 마련하여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지주 회장들은 '상생안' 관련 기자들의 질문에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모두 간담회장을 빠져나갔다.

js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