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임종룡, 조직혁신·미래성장 강조…"새로운 기업문화 정립"
입력: 2023.03.24 16:55 / 수정: 2023.03.24 16:55

은행장 선임 위한 첫 자추위 열어…5월 말경 최종 확정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24일 본사 강당에서 열린 우리금융그룹 제9대 회장 취임식에서 우리금융이 나아갈 방향으로 4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하고 있다. /우리금융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24일 본사 강당에서 열린 우리금융그룹 제9대 회장 취임식에서 우리금융이 나아갈 방향으로 4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하고 있다. /우리금융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새로운 기업문화 정립'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우리금융그룹은 24일 정기주총과 이사회를 열고 임종룡 신임 대표이사를 최종 선임했다.

이날 오후 3시 서울 회현동 우리은행 본사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임종룡 회장은 △신뢰받는 우리금융 △빠르게 혁신하는 우리금융 △경쟁력 있는 우리금융 △국민들께 힘이 되는 우리금융 등 4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다.

임종룡 회장은 "'신뢰'는 금융업이 성립하는 이유이자 본질"이라며 "시장과 고객의 신뢰를 받기 위한 급선무는 탄탄한 리스크관리 역량을 갖추고 빈틈없는 내부통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각 자회사들이 단기 수익만을 추구하기보다는 철저한 리스크관리가 뒷받침된 건전한 영업문화를 정착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스스로를 기존의 틀에 가두지 말고 혁신의 속도를 높이면서 그 폭도 과감히 넓혀 한 번도 가지 않은 길이더라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회장은 조직의 효율성과 생산성도 강조했다.

그는 "지주는 전략 중심으로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자회사들은 영업 중심으로 판단해 생산성을 높여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취약계층과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지원도 빼놓지 않았다.

임종룡 회장은 "경제 곳곳에 막힘없는 혈맥의 기능을 해야 하는 것이 우리금융의 의무"라고 언급했다.

이날 임 회장은 우선 집중할 경영 아젠다(Agenda)도 밝혔다.

먼저, 임 회장은 "조직에 부족하거나 잘못된 관행이 있는 분야는 과감한 혁신을 지속하겠다"며 '새로운 기업문화 정립'에 대한 의지를 강력히 밝혔다. 또한 '미래성장 추진력 강화'를 위해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조속히 확대하겠다는 계획도 분명히 했다. 아울러 지주사를 자회사 경영의 응원자로 자리매김 시키겠다며 지주의 새로운 책임과 역할을 다시 강조했다.

임종룡 회장은 "우리금융이 시장과 고객으로부터 기업금융의 명가로 인정받아 왔다"며, "이러한 평가를 소중한 자산으로 여겨 더욱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기업금융 시장의 강자로 거듭나자"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우리금융그룹은 앞서 사의를 밝힌 이원덕 우리은행장의 후임 선정을 위한 첫 자추위를 개최하며 우리은행장 선임 절차에 본격 돌입하게 됐다.

자추위는 이번 은행장 선임 절차가 그룹 경영승계프로그램의 첫걸음인 만큼, 자추위 내부 논의만으로 은행장을 선임했던 그동안의 절차와 달리 '은행장 선정프로그램'을 마련해 객관적이고 다각적인 검증 절차를 밟기로 했다.

자추위는 우리은행의 이석태 국내영업부문장, 강신국 기업투자금융부문장과 박완식 우리카드 대표, 조병규 우리캐피탈 대표 등 4명의 롱리스트를 선정했다. 4명의 후보자는 현재 직무를 수행하면서 '은행장 선정 프로그램'에 의해 평가를 받게 되며, 5월 말께 자추위에서 은행장이 최종적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24일 취임과 함께 임종룡 회장이 오래전부터 준비했던 조직혁신을 본격화하고 미래성장 전략들도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며 "이번 새로 도입한 은행장 선정 프로그램 시행 경험을 토대로 앞으로 회장, 은행장, 임원 등 경영진 선발을 위한 경영승계프로그램의 시스템을 구축하게 될 것이다. 이는 이는 새로운 기업문화 정립의 하나의 어젠다로 다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js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