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게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될성부른 K게임, 대만 게임쇼 홀린다
입력: 2023.02.04 00:00 / 수정: 2023.02.04 00:00

막 오른 'TGS 2023', 韓 게임 중화권 정조준

2023 타이베이 게임쇼가 대만에서 2일 개막한 가운데 관람객들이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컴투스
'2023 타이베이 게임쇼'가 대만에서 2일 개막한 가운데 관람객들이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컴투스

[더팩트 | 최승진 기자] 중화권 시장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게임사들이 대만 최대 게임쇼인 '타이베이 게임쇼 2023(TGS 2023)'에 신작 게임을 출품해 눈길이 쏠린다. 인디 게임 활약도 기대된다. 타이베이 게임쇼는 매년 베스트 인디 게임을 선정하는 행사를 별도로 개최하는 등 인디 게임에 대한 집중도가 높기 때문이다.

4일 IT업계에 따르면 네오위즈는 이번 게임쇼에 액션 역할수행게임 'P의 거짓'과 인디 플랫포머 게임 '산나비'를 출품했다.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을 선보인다. 게임 속 배경인 '라힐 왕국' 모습을 재현한 공간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그라비티도 '라그나로크 오리진'을 중심으로 모두 12종의 타이틀을 출품했다.

한국게임산업협회는 엔씨소프트와 함께 기업(B2B)관에 공동 부스를 냈다. 국내 유망 게임 스타트업을 대만에 알리고 현지 파트너를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게임산업협회 관계자는 "공동부스는 그간 부스 주최자만 부각되는 형태였으나 이번에는 참여사들의 게임 콘텐츠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고 했다.

펄어비스는 게임문화재단,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조직위원회와 함께 국내 우수 인디 게임 전시를 지원한다. 지난해 9월 열린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2022 어워드 후보작·수상작인 '하늘섬', '로코 아일랜드' 등이 참여했다.

대만 게임 시장은 국내보다 규모는 작지만 중화권에 속한 점 때문에 중요하게 본다. 대만 시장 흥행을 통해 중국 시장 성공을 가늠할 수 있어서다. '중화권 게이머를 잡아라'는 구호가 괜히 나온 게 아니다. '메이플스토리M(넥슨)', '제2의 나라(넷마블)', '로스트아크(스마일게이트)', '그랑사가(엔픽셀)' 등 최근 중국 판호 발급으로 중화권 진출 관심이 높아지면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최근 발간한 '2022 대한민국 게임백서'에 따르면 대만은 2021년 한국 게임 수출국 가운데 6위(6.4%)를 차지했다. 전체 수출액 86억7287만 달러(약 10조 6633억 원)의 약 6825억 원 수준이다. 세계 시장 규모면에서 보면 대만은 지난 2020년 10위였던 스페인을 순위 밖으로 밀어내고 지난 2021년 그 자리를 차지하기도 했다.

'타이베이 게임쇼'는 대만컴퓨터협회에서 주최하는 대만 최대 규모 게임 행사다. 올해는 오는 5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시 난강 전시장에서 열린다. 모두 25개국 275개 업체가 1150개 부스 규모로 참가했다.

shaii@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