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JY 시대 '플래그십 사업' 성과 뚜렷…삼성, 통신장비 수주↑
입력: 2022.11.30 10:12 / 수정: 2022.11.30 11:27

삼성전자, 日 NTT 도코모에 5G 이동통신 솔루션 공급 확대
"이재용 글로벌 네트워크, 통신장비 사업 확장 교두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발판 삼아 삼성전자가 글로벌 통신장비 시장에서 잇달아 대규모 수주에 성공하며 영향력을 넓히고 있다. /이선화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발판 삼아 삼성전자가 글로벌 통신장비 시장에서 잇달아 대규모 수주에 성공하며 영향력을 넓히고 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반도체에 이어 차세대 핵심 동력으로 꼽히는 통신장비 사업 분야에서 교두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30일 일본 이동통신사업자 NTT 도코모에 5G 이동통신장비 공급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NTT 도코모는 지난 3월 기준 약 8400만 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일본 1위 통신사업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월 NTT 도코모와 5G 이동통신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한 이후, 이번 추가 협력을 통해 NTT 도코모가 보유한 주요 5G 주파수 대역별 기지국을 신규 공급한다.

삼성전자가 NTT 도코모에 제공하는 5G 제품에는 28GHz 초고주파 대역을 지원하는 초경량, 초소형의 신형 5G 라디오 기지국이 포함된다. 이는 4.5kg의 가볍고 컴팩트한 제품으로, 도심과 사용자 밀집 지역에서 설치가 용이해 늘어나는 데이터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5G 장비 수주 및 공급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로 일본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5G 기술력을 또 한 번 입증했다. 일본은 전 세계적으로 인구 밀집도가 높은 국가로, 도심 등 인구 밀집 지역에서의 안정적인 데이터 통신과 더불어 우수한 서비스 품질을 매우 중시하는 시장으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30일 일본 이동통신사업자 NTT 도코모에 5G 이동통신장비 공급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NTT 도코모에 공급하는 5G 기지국 솔루션.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30일 일본 이동통신사업자 NTT 도코모에 5G 이동통신장비 공급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NTT 도코모에 공급하는 5G 기지국 솔루션. /삼성전자 제공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글로벌 시장에서 잇달아 수주에 성공한 배경과 관련해 이재용 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통신장비 사업은 계약 규모가 크고, 장기 계약이 대부분이다. 주요 기간망으로 사회 인프라 성격을 띠고 있어, 신뢰를 바탕으로 한 장기적인 약속을 기반으로 한 파트너십 구축이 중요할 수밖에 없다.

실제로 이재용 회장은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 세계 정보통신기술(ICT)업계 리더들과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 2018년과 2019년 일본을 직접 방문해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들과 만나 5G 네트워크 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조성했고, 2019년에는 NTT 도코모 본사에서 경영진을 만나 현지 5G 조기 확산과 서비스 안착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지난해 NTT 도코모와 통신장비 계약 당시에는 통신사 최고경영자(CEO)와 직접 만나 협상을 이끌었다. 최근 미국 케이블 사업자 컴캐스트, 제4이동통신 사업자 디시 네트워크와 대규모 5G 통신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할 때도 이재용 회장은 각사 최고경영진과 직접 만나 파트너십을 공고히 했다.

특히, 이재용 회장은 지난해 9월 디시 네트워크 창업자 찰리 어건 회장이 한국을 찾았을 당시 그가 등산 마니아로 정평이 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북한산 동반 산행을 제안하는 등 '맞춤형 미팅'으로 사실상 협상을 매듭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미국 제4 이동통신 사업자 디시 네트워크의 대규모 5G 통신장비 수주에 이어 9월에는 미국 1위 케이블 사업자 컴캐스트의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 5월 미국 제4 이동통신 사업자 디시 네트워크의 대규모 5G 통신장비 수주에 이어 9월에는 미국 1위 케이블 사업자 컴캐스트의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회장은 또 지난 2020년 세계 최대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과 7조9000억 원 규모의 5G 장기계약 체결 당시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CEO와 직접 만나 사업 협력을 논의하고, 여러 차례 화상통화를 하며 적극적으로 영업에 나섰다.

차세대 통신 사업 육성을 위한 내실 다지기도 한창이다. 이재용 회장은 5G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연구개발 △영업·마케팅까지 전 영역을 진두지휘하며 직접 챙겼다.

이재용 회장은 3G 이동통신이 대중화되고, 4G 서비스가 시작된 지난 2011년부터 한발 앞서 5G 기술연구를 전담할 '차세대 통신 연구개발 조직' 신설을 지시했다. 이후 무선사업부와 네트워크사업부에 분산돼 있던 통신기술 연구 조직을 통합해 5G 사업을 전담하는 '차세대 사업팀'으로 조직을 키우고, 글로벌 기업들과 공동 연구·협력 확대를 지원하는 등 연구개발(R&D)에 힘을 실었다.

지난 2019년에는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5G 통신장비 생산라인 가동식을 찾아 "새롭게 열리는 5G 시장에서 도전자의 자세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 철저히 준비하고 과감히 도전하라"고 강조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 시대 구현을 주제로 제1회 삼성 6G 포럼을 개최, 6G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가들과 학계·업계 관계자들이 참가해 미래 기술을 논의하고 공유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 시대 구현'을 주제로 제1회 '삼성 6G 포럼'을 개최, 6G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가들과 학계·업계 관계자들이 참가해 미래 기술을 논의하고 공유했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회장은 5G 이후 차세대 통신 분야에 대해서도 선제적 대비에 나서고 있다. 이재용 회장은 지난해 기업간담회에서 "통신도 백신만큼 중요한 인프라로서, 통신과 백신 비슷하게 선제적으로 투자해야 아쉬울 때 유용하게 사용 할 수 있다. 6G도 내부적으로 2년 전부터 팀을 둬 준비하고 있다"라며 6G 육성 의지를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2019년 5월 삼성리서치 산하에 차세대 통신연구센터를 설립해 6G 선행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 7월엔 '6G 백서'를 통해 차세대 6G 이동통신 비전을 제시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재용 회장이 직접 장기적 안목으로 첨단 통신장비 중장기 투자를 챙기는 만큼 이동통신 사업을 '반도체 신화'에 필적하는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과감한 투자도 지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