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LG전자, 첫 모의 해킹대회 개최…"사이버보안 역량 강화"
입력: 2022.11.28 10:48 / 수정: 2022.11.28 13:03

사내 각 사업본부 등 150여 명 참가
"역량 갖춘 소프트웨어 개발자 지속 발굴"


LG전자는 사이버보안의 중요성 인식 제고는 물론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역량 향상, 우수 인재 발굴을 위해 최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LG 해킹대회 2022 본선 경기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사이버보안의 중요성 인식 제고는 물론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역량 향상, 우수 인재 발굴을 위해 최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LG 해킹대회 2022' 본선 경기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LG전자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LG전자는 최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LG 해킹대회 2022' 본선 경기를 열고, 임베디드 시스템(제품이나 솔루션에 추가로 탑재돼 특정한 작업을 수행하도록 하는 시스템) 해킹 및 웹 해킹 분야에서 각각 우승팀을 선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해킹대회에는 임직원 150여 명이 참가했으며, 온라인 예선을 거친 13개 팀(2~3인 1팀)이 본선에서 경쟁을 펼쳤다. 참가자는 가전·TV·전장·B2B 등을 담당하는 각 사업본부를 비롯해 최고기술책임자(CTO)부문, 최고디지털책임자(CDO)부문, 플랫폼사업센터, 생산기술원 등에서 지원했다.

LG전자는 사이버보안의 중요성 인식 제고는 물론 소프트웨어(SW) 개발자들의 역량 향상, 우수 인재 발굴을 위해 이번 대회를 마련했다.

대회는 특정 시스템에 존재하는 보안 취약점을 파악하고 이를 공격해 권한을 탈취한 후 시스템 내부에서 주어진 문제의 답을 찾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제한된 시간 내 가장 많은 문제를 해결한 팀이 우승한다. 각 문제들이 특정 상황을 가정하기 때문에 참가자들은 매번 새로운 시스템 환경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참가자들이 해킹대회를 통해 배우고 경험한 것을 기반으로 현업에서 제품, 서비스, 내부 시스템 등을 사이버공격으로부터 더욱 안전하게 보호하는 방안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가전·TV·전장·B2B·신사업 등 전 영역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고, 이는 궁극적으로 고객이 경험하는 제품과 서비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LG전자는 사전에 전체 참가자를 대상으로 해킹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사이버보안 전문가를 초청해 세미나도 진행했다. 화이트해커로 유명한 박찬암 스틸리언 대표를 비롯해 국내외 사이버보안 전문 교수들이 해킹 유형과 정보보안 등을 주제로 강연했다.

LG전자 엄위상 SW공학연구소장은 "이번 해킹대회를 통해 보안에 대한 임직원들의 뜨거운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며 "뛰어난 역량을 갖춘 SW 개발자를 지속 발굴하고 육성해 세계 최고 수준의 사이버보안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