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최태원 회장, 삼성·SK·현대차 '드림팀'과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
입력: 2022.11.27 15:00 / 수정: 2022.11.27 15:00

최태원 회장, 28~29일 파리서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참가
상의, 삼성·SK·현대차로 구성된 민간 대표단 파견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 겸 민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회장이 28일부터 29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나선다. 최태원 회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에 참석해 축사를 하는 모습. /남용희 기자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 겸 민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회장이 28일부터 29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나선다. 최태원 회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국제콘퍼런스'에 참석해 축사를 하는 모습. /남용희 기자

[더팩트 | 서재근 기자]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 겸 민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이 삼성, SK, 현대자동차(현대차)로 구성된 민간 대표단과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나선다.

27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28일부터 29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한다. 이번 총회는 후보국들이 지난 9월 '공식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 이후 처음 열리는 총회로 한국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등이 치열한 유치전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 SV위원장,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등 민간 대표단을 구성, 정부 대표단과 손잡고 유치전에 나설 예정이다.

민간 대표단은 총회 기간 동안 정부 대표단을 지원하고 회원국과의 개별접촉을 통해 한국의 엑스포 유치 준비 상황을 설명하며 강력한 유치의사를 전달할 계획이다. 아울러 BIE회원국 대표 등 관련인사들을 초청하는 리셉션을 여러 차례 개최해 다층 접촉을 통한 확고한 지지층 결집에 나선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민관 원팀 코리아' 전략은 경쟁국과 차별화되는 점으로 그간 많은 국제행사 유치전에서 큰 활약을 발휘해왔다"며 "88서울 올림픽, 2002년 월드컵,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국내 기업의 유치전 참여는 역전의 발판이 돼 결국 최종 유치까지 끌어낸 만큼 이번에도 기업들의 활약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국은 이번 국제박람회기구 총회에서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 SV위원장,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등 민간 대표단을 구성해 정부 대표단과 손잡고 유치전에 나설 예정이다. /더팩트 DB
한국은 이번 국제박람회기구 총회에서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 SV위원장, 김동욱 현대차 부사장 등 민간 대표단을 구성해 정부 대표단과 손잡고 유치전에 나설 예정이다. /더팩트 DB

특히, 이번 총회는 한국을 비롯해 경쟁국들의 3차 프레젠테이션이 진행되는 만큼 2030 엑스포 유치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점쳐진다.

지난 6월 2차 프레젠테이션에서 한국은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의지와 진심을 국무총리의 영어·불어 혼용 발표 등을 통해 잘 전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3차 프레젠테이션에서는 인류가 당면한 과제에 대한 해법을 함께 모색하는 미래세대의 플랫폼으로서 부산엑스포의 의미와 가치를 전달할 예정이다.

최태원 회장은 프리젠테이션 기획 단계부터 직접 참여해 경쟁국과 차별화하는 전략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전과 다른 새로운 형태의 프레젠테이션을 구성해 국가·세대를 불문하고 부산엑스포가 세계인들과 나누고자 하는 의미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 SK, 현대차, LG, 롯데, 포스코 등 12개 국내 주요 대기업들로 구성된 민간위원회는 지난 6개월 동안 글로벌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70개 회원국을 방문하고 지지를 요청했다.

5년마다 열리는 세계박람회는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국제행사다. 한국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가 이미 유치신청서를 제출한 가운데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는 오는 2023년 11월 BIE 총회에서 비밀투표로 결정된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