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T, NTT도코모와 메타버스·6G·미디어 동맹 강화
입력: 2022.11.21 11:55 / 수정: 2022.11.21 11:55

메타버스 콘텐츠 공동 제작·투자
6G 기술 연구개발·표준화 맞손
웨이브, 콘텐츠 공동제작·유통·투자 원스톱 협력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왼쪽)과 이이 모토유키 NTT도코모 사장이 18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왼쪽)과 이이 모토유키 NTT도코모 사장이 18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SK텔레콤(SKT)이 일본 대표 이동통신사업자인 NTT도코모와 정보통신기술(ICT) 동맹 강화에 나선다.

SKT는 일본 1위 통신사업자 NTT도코모와 ICT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메타버스·통신 인프라·미디어 사업 등 3대 분야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긴밀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콘텐츠웨이브, SK하이닉스 등 SK의 ICT패밀리들도 함께 참여하기로 해 양사 협력의 시너지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양사 주요 경영진들은 18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협약식을 가졌다. SKT는 유영상 사장을 비롯해 하민용 최고사업개발담당(CDO), 최우성 SKTJ 대표, 이태현 웨이브 대표, 양맹석 메타버스CO 담당이 참석하고, NTT도코모는 이이 모토유키 사장, 다니 나오키 최고기술책임자(CTO), 다카오카 히로마사 스마트 라이프 컴퍼니 상무이사, 오카가와 다카토시 연구개발(R&D)전략부장 등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 양사 서비스 연결·공동 마케팅도 추진

SKT와 NTT도코모는 각 사가 보유한 메타버스 서비스의 고도화를 위해 콘텐츠, 기술, 서비스 영역에서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사는 K팝, J팝 콘텐츠를 공동으로 제작해 양사 서비스에 적용하는 등 메타버스용 콘텐츠를 공동으로 제작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사는 메타버스 협력을 위한 정기 협의체를 운영하면서 단기적으로는 양사의 서비스와 기술 노하우를 서로 공유하고, 장기적으로는 양사의 서비스를 연결하고 공동 마케팅을 하는 방안까지도 논의하기로 했다.

양사의 메타버스 서비스가 연결될 경우 이프랜드에서 중계하고 있는 K팝 가수의 볼류메트릭 콘서트를 NTT도코모의 서비스를 통해 일본 이용자들이 관람할 수 있고, NTT도코모의 서비스에 구현된 일본의 주요 도시를 이프랜드 이용자들도 동일하게 방문하는 등의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이이 모토유키 NTT도코모 사장(오른쪽에서 여섯 번째)을 비롯한 양사 경영진이 18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과 이이 모토유키 NTT도코모 사장(오른쪽에서 여섯 번째)을 비롯한 양사 경영진이 18일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 넷제로 위한 Green ICT 협력 나서

양사는 5G는 물론 5G보다 한 단계 진화된 5G 에볼루션과 6G의 주요 기술을 공동으로 연구하고, 기술 표준을 함께 정립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향후 6G가 제공해야 할 적용 사례와 고객, 사업자 관점의 주요 요구사항들이 글로벌 표준화 기구와 산업계에 반영되도록 협력해 양사가 함께 성공적인 6G 시대를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양사는 6G에서 본격화될 개방형 무선접속망(기지국의 무선 신호 처리 장비와 디지털 신호 처리 장비 간에 개방형 표준을 적용해 서로 다른 제조사 장비 간 상호 연동이 가능하도록 호환성을 지원하는 기술)과 가상 무선접속망(가상 무선접속망(Virtual RAN): 기지국 장비가 아닌 일반 서버용 하드웨어에 기지국의 디지털 신호 처리 기능을 소프트웨어로 구현하는 기술) 관련 기술을 함께 확보한다.

또한, 이동통신망 구조를 클라우드 환경으로 혁신하고 전송망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등 차세대 이동통신망 연구 개발에 양사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양사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에너지 절감 솔루션, 고효율 통신장비의 도입과 운용 등 Green ICT 영역에서도 적극 협력한다.

뿐만 아니라 SKT와 SK하이닉스는 NTT그룹이 주관하는 글로벌 차세대 통신 표준 협의체인 '아이온 (IOWN, Innovative Optical & Wireless Network) 글로벌 포럼'의 회원사로 활동한다. ‘아이온 글로벌 포럼’은 차세대 통신 기술 연구 개발 및 표준 정립을 위한 포럼으로 인텔, 소니 등을 포함해 전 세계 100여 개의 빅테크 기업, 학교와 연구소가 참여하고 있다.

SKT는 ‘아이온 글로벌포럼’을 통해 NTT도코모와 차세대 전송망 기술을 확보하고, SK하이닉스는 차세대 반도체 기술 연구를 위한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 웨이브 일본 진출 방안 모색

콘텐츠웨이브가 운영하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는 이번 NTT도코모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일본 미디어 시장 진출을 위한 활로 개척에 나선다.

양사는 글로벌 미디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적 투자와 콘텐츠 제작·유통 분야에서의 협력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 관련 양사는 향후 드라마, 예능 등 다수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동 제작해 한국과 일본에 독점 제공하는 등 양사의 OTT 서비스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유영상 SKT 사장은 "이번 MOU는 통신사 간 ICT 분야의 전방위적 협력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NTT도코모와 미래 ICT 분야에서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ICT 혁신을 선도하는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