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부동산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남4구역 정비계획 통과…'신동아아파트' 전면 재개발
입력: 2022.11.16 13:46 / 수정: 2022.11.16 13:46

지상 최고 23층, 2167 가구 규모로 탈바꿈
4·5구역 심의통과, 2·3구역 시공사 선정 完


서울시 도시재정비위원회가 15일 한남4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 가결했다. 한남뉴타운 및 한남4구역 위치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 도시재정비위원회가 15일 한남4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 가결했다. 한남뉴타운 및 한남4구역 위치도. /서울시 제공

[더팩트ㅣ최지혜 기자] 한남뉴타운의 한남4재정비촉진구역(한남4구역)의 정비계획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했다. 한남4구역 내에 있는 신동아아파트도 전면 재개발된다. 한남뉴타운에서 가장 사업 속도가 더딘 4구역까지 서울시의 건축심의를 통과하며 정비사업 전반에 속도가 날 전망이다.

서울시는 지난 15일 제8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개최하고 용산구 보광동 '한남4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및 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신동아아파트는 자체적으로 리모델링을 계획하고 있었지만 이번 심의 통과에 따라 주민 전면 재개발을 추진키로 협의했다.

건축계획은 최고 지상 23층 이하, 용적률 226%, 2167가구(공공주택 326 가구)로 가결됐다. 층고제한은 해발 90m 범위 내에서 서울의 핵심 경관자원인 남산의 7부 능선을 넘지 않도록 했다.

임대주택은 전용면적 59㎡ 이상 51가구(84㎡ 10가구 포함)로 조성된다. 또 '소셜믹스' 구현을 위해 임대주택을 구역 전체에 분산 배치하고 동·호수도 분양과 동시에 추첨할 예정이다.

한남재정비촉진지구는 2~5구역 총 4개 구역으로 나뉘어 있다. 1구역은 지난 2017년 재정비촉진구역에서 해제됐다. 3구역이 지난 2020년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하며 가장 빠르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구역 조합은 지난달 총회를 열고 대우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5구역은 지난해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및 경관심의안이 서울시의 문턱을 넘었다.

기존의 공공시설인 보광동주민센터와 파출소, 우체국은 보광로와 장문로의 교차지역에 신축 이전한다. 우리동네키움센터, 장애인재활시설, 노인복지회관 등 사회복지시설과 외국인 주민지원시설, 서울장학재단 등 공공청사도 함께 계획됐다.

유창수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한남4구역 정비계획 통과가 한남지구 전체 정비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2000가구 이상 대규모 주거단지를 신속히 공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남산자락 구릉지, 한강 등과 어우러진 도시경관을 만들어내기 위한 다채로운 건축디자인도 계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wisdo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