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 테크 서밋 2022 개막…"3년 만에 오프라인 중심 개최"
입력: 2022.11.08 13:54 / 수정: 2022.11.08 13:54

SK그룹 17개 사 참여해 총 127개 기술 선봬

SK그룹 ICT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정호 SK텔레콤 부회장이 SK 테크 서밋 2022 현장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그룹 ICT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정호 SK텔레콤 부회장이 SK 테크 서밋 2022 현장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더팩트|최문정 기자] SK그룹의 기술 역량을 결집해 기술 생태계 조성을 도모하는 기술 컨퍼런스 'SK 테크 서밋'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다.

8일 SK텔레콤은 SK그룹 17개 사가 참여해 인공지능(AI), 반도체, 클라우드, 보안 등 총 10개 분야 127개의 기술을 선보이는 SK 테크 서밋을 8~9일 양일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SK 테크 서밋은 SK그룹의 기술 역량을 결집해 기술 생태계 조성을 도모하는 취지의 기술 컨퍼런스다. SK의 현재와 미래를 이끌고 있는 핵심 기술에 대한 토론에 참여하고,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관람객들이 SK 테크 서밋 2022에서 VR기기를 활용해 UAM 체험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관람객들이 SK 테크 서밋 2022에서 VR기기를 활용해 UAM 체험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그룹 ICT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정호 SK텔레콤 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테크 서밋을 기술에 대한 인사이트를 교환하고 논의하는 장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SK의 기술을 면밀히 살펴보고 관심을 가져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부회장은 "ICT가 모든 산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변화해 나가느냐에 따라 경쟁력의 차이가 생긴다"며 ICT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기술이 급격하게 발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넥스트 인터넷 기술로 거론되는 메타버스, AI 등에 대해 주목한다"며 "SK 테크 서밋에 넥스트 인터넷 기술과 함께 차세대 반도체, 모빌리티 등도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진 기조연설에서는 이종민 SK텔레콤 미래 연구개발(R&D) 담당과 차지원 SK㈜ C&C AI·Data 플랫폼그룹장이 'AI 기술이 만들어 가는 건강하고 안전한 미래', '누구나 AI 모델을 만들 수 있는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외부 연사로 초청된 김기완 아마존웹서비스코리아 솔루션즈 아키텍트 총괄은 아마존이 지향하는 기술과 미래 전략에 대한 화두를 던졌다. 구글 기술 부서의 에스티 쳉 지속가능성 총괄 임원은 구글의 기술이 지속 가능성을 위해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에 대해 발표했다.

한편, 올해 SK 테크 서밋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 중심으로 진행된다. 현장에서는 개발자 모임부터 대학생 현장 멘토링과 채용부스까지 다양한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한다. 현장 전시부스에서는 도심항공교통(UAM)을 체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VR)과 메타버스 등의 체험이 가능하다. 라이브 스트리밍과 메타버스를 활용한 온라인 전시부스 투어 등 온라인 행사 역시 진행된다.

munn09@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