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E스포츠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韓 T1 vs DRX, '2022 롤드컵' 결승 격돌
입력: 2022.10.31 14:50 / 수정: 2022.10.31 14:51

LPL 1번 시드 꺾은 T1, 5년 만에 결승 진출
'파죽지세' DRX, 젠지도 제압! 창단 첫 롤드컵 결승


2022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 진출한 T1(위)과 DRX /라이엇게임즈 e스포츠 제공
2022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 진출한 T1(위)과 DRX /라이엇게임즈 e스포츠 제공

[더팩트 | 최승진 기자] LCK(한국) 대표 T1과 DRX가 2022년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2022 롤드컵) 결승전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LCK 대표로 출전한 팀이 롤드컵 결승전에서 맞붙은 것은 2017년 삼성 갤럭시와 SK텔레콤 T1 대결 이후 5년 만이다.

지난 30일과 31일(한국 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스테이트팜 아레나에서 열린 '2022 롤드컵' 4강전에서 T1이 징동 게이밍을, DRX가 젠지를 각각 3-1로 격파하고 샌드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결승전 티켓을 손에 넣었다. 12회째를 맞이하는 롤드컵 역사에서 LCK 팀끼리 결승전에서 맞붙는 것은 올해로 네 번째다. 지난 2015년 SK텔레콤 T1과 KOO 타이거즈가 결승에서 대결을 펼쳤고 지난 2016년과 2017년 SK텔레콤 T1과 삼성 갤럭시가 2년 연속 결승전 무대에 올랐다. 2022년 T1과 DRX가 롤드컵 결승전 무대에 서면서 LCK는 지난 2020년 담원 기아에 이어 2년 만에 롤드컵 우승팀을 배출했다.

LCK 2번 시드인 T1은 지난 30일 LPL(중국) 1번 시드인 징동 게이밍을 상대로 난타전을 벌인 끝에 세트 스코어 3-1로 승리했다. 1세트에서 후반까지도 킬을 주고받았던 T1은 엄청난 성장세를 보인 징동 게이밍의 정글러 '카나비' 서진혁의 비에고를 막아내지 못하면서 패했다. 2세트와 3세트에서 T1은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의 라이즈를 비밀 병기로 가동하면서 분위기를 바꿨다. 이상혁의 라이즈는 2세트에서는 운영의 중심을 맡으면서 동료들의 길라잡이가 되어 줬고 3세트에서는 팽팽하던 상황에서 징동 게이미의 탑 라이너 '369' 바이지아하오의 레넥톤을 상대로 솔로킬을 따내면서 승부의 추를 가져오는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다. 두 세트를 연이어 가져온 T1은 4세트 초반부터 몰아치면서 20여 킬 차이로 대승을 거뒀다.

8강에서 로얄 네버 기브 업을 꺾은 뒤 4강에서 징동 게이밍까지 잡아내면서 T1은 롤드컵 5전제 승부에서 LPL 팀을 상대로 한 번도 패하지 않았던 기록을 이어갔다. T1은 지난 2017년 롤드컵 결승전에서 삼성 갤럭시에게 패한 이후 5년 만에 다시 결승 무대에 오른다.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은 롤드컵에 7번 출전해 무려 5번이나 결승전에 오르면서 또 하나의 기록을 세웠다. 역대 롤드컵 출전 선수들 가운데 4번 결승에 진출했던 기록을 가진 선수는 이상혁뿐이었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자신의 기록을 또다시 갈아 치웠다.

이번 롤드컵에서 성장 드라마를 써 내려가고 있는 DRX가 LCK 1번 시드이자 우승 후보 1순위였던 젠지마저 제압하고 창단 첫 롤드컵 결승 무대에 선다. DRX는 31일(한국 시간) 열린 젠지와의 4강전에서 1세트를 내준 뒤 내리 세 세트를 가져가면서 3-1로 승리했다. 1세트에서 젠지의 조직적인 플레이에 휘둘리면서 해법을 찾지 못했지만 2세트에서 '데프트' 김혁규의 케이틀린을 앞세워 승리한 DRX는 3세트에서 '제카' 김건우의 아칼리가 7킬로 맹활약하면서 분위기를 가져왔다. 2-1로 앞선 DRX는 드래곤 지역 전투에서 대승을 거두면서 젠지의 추격을 뿌리치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플레이-인 스테이지부터 승승장구한 DRX는 4번 시드가 도입된 이래 처음으로 롤드컵 결승까지 오르면서 '미라클 런'을 이어갔고 팀 자체적으로도 리그오브레전드 팀 창단 이래 처음으로 롤드컵 결승 무대에 올랐다. DRX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는 10년 동안 선수 생활을 해오면서 처음으로 롤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 2020년과 2021년 담원 기아 소속으로 롤드컵 결승에 진출한 서포터 '베릴' 조건희는 3년 연속 롤드컵 결승 무대에 오른다.

T1과 DRX 결승전은 오는 11월 6일 오전 9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체이스센터에서 열린다.

shaii@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