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어스온, 전 세계서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플로깅 시행
입력: 2022.10.25 10:06 / 수정: 2022.10.25 10:06

본·지사 전 직원 180여 명 참여
명성 사장 "SK어스온 인프라 활용,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에 힘 보탤 것"


SK어스온 명성 사장(앞줄 왼쪽)과 SK어스온 구성원들이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 월드컵 경기장 인근에서 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하며 플로깅 활동을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어스온 명성 사장(앞줄 왼쪽)과 SK어스온 구성원들이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 월드컵 경기장 인근에서 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하며 플로깅 활동을 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SK어스온이 전 세계에서 환경보호와 함께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에 나선다.

SK어스온은 본·지사 전 직원 약 180명이 부산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며 플로깅(산책이나 조깅을 하는 동안 쓰레기를 줍는다는 의미로 쓰이는 신조어) 활동인 '산해진미(山海眞美)' 행사를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산해진미 캠페인은 환경오염의 주범인 쓰레기로부터 '산(山)과 바다(海)를 지켜 참으로(眞) 아름다운(美) 지구를 만들자'는 의미를 담은 SK이노베이션의 실천적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이다.

SK어스온의 산해진미 플로깅은 페루, 베트남, 말레이시아 및 중국 등 총 4개국 내 해외지사를 활용해 국내외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국내에서는 지난 21일 최근 한국이 유치한 최대 규모의 국제행사였던 월드컵의 유치 성공을 떠올리며, 상암 월드컵 경기장 인근에서 시행됐다. SK어스온 명성 사장과 본사 임직원들은 부산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메시지가 적힌 단체복을 착용하고 약 한 시간 반 동안 플로깅 활동에 참여했다.

해외에서는 페루 리마 지사가 지난 19일, 베트남 호치민 지사는 21일 산해진미 플로깅 활동에 나섰다. 페루 리마 지사는 바란코 해변에서, 베트남 호치민 지사는 응우옌 후에 워킹스트리트와 HCMC 오페라 하우스 일대에서 부산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스티커를 이용해 본사와 동일한 방식으로 플로깅을 진행했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지사는 오는 25일, 중국 심천 지사는 28일에 진행할 계획이다.

명성 사장은 SK어스온 "산해진미 행사는 부산엑스포를 기원하는 전 구성원의 염원을 모아 실시하는 행사로, 부산엑스포의 슬로건인 중 하나인 '자연과의 지속가능한 삶'과 일맥상통한다"며 "앞으로도 SK어스온이 보유한 인프라를 활용해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