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종목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10년 만에 '기준금리 3%시대' 도래…금리상승 수혜주는?
입력: 2022.10.13 00:00 / 수정: 2022.10.13 00:00

실적 악화한 은행업 대신 보험업 '관심'

10년 만에 기준금리 연 3% 시대가 열린 가운데 금리 인상기 수혜주에 투자자들의 이목이 쏠린다. 사진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서울 중구 소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10년 만에 기준금리 연 3% 시대가 열린 가운데 금리 인상기 수혜주에 투자자들의 이목이 쏠린다. 사진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서울 중구 소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더팩트|윤정원 기자] 한국은행이 또 한 번 '빅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금리인상 수혜주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시장에서는 통상 금리인상 덕을 본다고 일컬어졌던 은행주 대신 보험주가 상승 여력이 더 있다고 보는 분위기다.

◆ 기준금리 연 2.50%→3.0%…은행주 전망은 '흐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2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종전 연 2.50%였던 기준금리를 3.00%로, 0.50%포인트 인상했다. 한은은 고공행진하는 물가와 환율을 잡기 위해 결국 7월 이후 석 달 만에 다시 빅스텝을 밟았다. 3%대 기준금리는 2012년 10월 이후 10년 만에 처음이고, 4·5·7·8월에 이은 다섯 차례 연속 인상도 한은 역사상 처음이다.

이 가운데 시장의 관심은 금리인상 수혜주로 쏠린다. 통상 은행주는 기준금리가 상승하면 대출금리도 동시에 올라 이자이익을 키울 수 있다는 점에서 금리인상 수혜주로 꼽혀왔다. 하지만 최근 은행주는 금리인상 대피처 역할을 못하고 있다. 기준금리 인상에도 순이자마진(NIM) 개선추세 약화, 신용비용 상승 가능성, 비우호적 비이자손익 영향 등으로 인해 금리 급등이 주가에 우호적으로 작용하기 어려운 탓이다.

시중은행의 실적 전망도 밝지 않다. 하나증권에 따르면 KB·신한·우리·하나·기업·DGB·JB 등 금융지주사들의 3분기 추정 순이익은 약 6조 원이다. 이는 전 분기 대비 11.0% 증가한 수준으로,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소폭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지주의 신한금융투자 사옥 매각이익(세후 3300억 원)을 제외하면 순이익은 약 5조7000억 원에 머무르게 된다. 순이익 증가율이 5%에 그친다는 이야기다.

최정욱 하나증권 연구원은 "시기적으로 연말 배당투자 시즌이 도래했지만 의미 있는 은행주 반등은 금융시장 안정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외국인의 은행주 매수세가 지속될 지가 중요한 관전 포인트인데,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최 연구원은 "금리뿐만 아니라 환율 등 금융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는 상황에서는 투자심리 개선이 좀처럼 쉽지는 않을 전망"이라고 덧댔다.

이홍재 현대차증권 연구원 또한 "은행의 경상이익 성장은 다소 둔화할 전망이고, 금융시장 변동성 지속 등의 영향으로 비은행 및 비이자이익에 대한 기대감도 높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추세적으로 반등할 여지는 크지 않다"고 내다봤다.

금리 상승기와 맞물려 보험 업종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다. /더팩트 DB
금리 상승기와 맞물려 보험 업종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다. /더팩트 DB

◆ 보험업으로 쏠리는 눈…'생보'보다 '손보'

현시점에서 은행업 대신 주목받는 업종은 보험업이다. 보험사 역시 금리인상 수혜 업종의 전통 주자다. 보험사는 거둬들인 수입보험료 자산을 굴려 이익을 내는 데 이때 금리가 오르면 보험사의 채권투자 수익률이 상승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보험업계는 내년 1월 새로운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있다. 향후 IFRS17 도입 시 보험사 재무건전성이 개선되는 만큼 이 부분이 주가 상승 여력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 보험사들은 IFRS17 도입을 대비, 꾸준히 신종자본증권 및 후순위채 발행 등을 통해 자본을 늘려왔다.

일각에서는 지속적인 금리인상은 보험사의 대표적인 건전성 지표 RBC비율 하락 등 부정적인 영향도 미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RBC비율 하락에 대응해 책임준비금 적정성평가 제도(LAT) 잉여액을 RBC상 가용자본으로 인정하는 방안을 지난 6월 말부터 적용한 바 있다.

한화투자증권은 한화손해보험의 올해 상반기 자기자본은 2780억 원이지만 IFRS17 도입 시 3조 원으로 높아진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김도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부터 자본 문제가 해소된다는 점을 회계기준 변경에 따른 단순한 숫자 변화로 폄하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보험사 중에서도 생명보험사보다는 손해보험사에 대한 청사진이 짙은 추이다. 김도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손해보험사는 수익성이 양호하고 높은 배당 매력까지 보유하고 있어 저평가된 우등생"이라며 "업황도 개선되고 있어 매력적"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손해보험사의 상반기 순이익은 3조4337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9035억 원(35.7%) 늘었다. 장기보험, 자동차 손해율 하락 등으로 보험 영업이익이 개선됐고, 투자 영업이익도 증가했다. 반면 생명보험사의 순이익은 2조180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661억 원(30.7%) 감소했다. 보험료 수익이 감소한 영향이 컸다.

garde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