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무역수지 25년 만에 첫 6개월 연속 적자…'에너지 쇼크' 영향
입력: 2022.10.01 14:05 / 수정: 2022.10.01 14:05

9월 수출 574억6000만 달러·수입 612억3000만 달러 기록

1일 산업통산자원부가 발표한 2022년 9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무역수지는 37억7000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수출은 574억6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8% 늘었고 수입은 612억3000만 달러로 18.6% 늘었다. /더팩트 DB
1일 산업통산자원부가 발표한 '2022년 9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무역수지는 37억7000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수출은 574억6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8% 늘었고 수입은 612억3000만 달러로 18.6% 늘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우리나라 무역수지가 25년 만에 처음으로 6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 증가폭은 줄고, 에너지 가격은 급등해 수입액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올해 누적 무역적자 규모는 300억 달러에 근접해 수출에도 경고등이 켜졌다.

1일 산업통산자원부가 발표한 '2022년 9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무역수지는 37억7000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수출은 574억6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8% 늘었고 수입은 612억3000만 달러로 18.6% 늘었다.

무역수지는 올해 4월부터 6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가 6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한 건 1997년 5월 이후 약 25년 만이다.

최근 월 무역수지는 지난 5월 15억9000만 달러 적자를 시작으로 △6월 25억 달러 △7월 50억8000만 달러 △8월 94억9000만 달러를 적자를 기록했고 9월 37억7000만 달러 적자를 보였다.

올 들어 지난달까지 누적된 무역적자는 약 289억 달러다. 이는 1956년 무역통계가 작성된 이래 최대치다. 이같은 추세면 당장 이달 내로 누적 무역적자가 3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연간 무역적자가 300억 달러를 웃돌 것이란 전망에도 힘이 실린다. 기존 연간 최대치는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기록한 206억 달러였다.

자료에 따르면 수출 증가폭이 점차 둔화되는 추세를 보였다. 수출 증가율은 △6월 5.4% △7월 9.4% △8월 6.6% △9월 2.8% 등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품목별로 15대 주요 품목 중 5개 품목이 9월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석유제품(52.7%) 자동차(34.7%) 이차전지(30.4%) 수출은 역대 9월 최고실적을 경신했다. 차부품·선박 등 수출도 함께 증가했다.

그러나 반도체 수출액은 세계경기 둔화와 수요 감소 등의 여파로 5.7% 줄었다. 석유화학(-15.1%)과 철강(-21.1%)의 수출도 감소했다. 아세안(7.6%)과 미국(16%) 등 시장은 수출 증가세를 유지했지만 대(對)중국 수출이 6.5% 감소했다.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도 0.7% 줄었다.

무역적자가 지속되는 원인은 에너지값 상승에 따른 수입이 증가하면서다. 우리나라 수입은 7개월 연속 600억 달러대를 기록했다. 특히 9월 원유·가스·석탄 수입액이 전년 동월(99억1000만 달러)에 비해 80억5000만 달러 증가한 179억6000만 달러(81.2%↑)를 기록한 것이 무역적자의 주된 원인으로 꼽혔다.

또한 국내 산업생산을 위한 핵심 중간재인 반도체(19.8%↑)와 수산화리튬, 니켈-코발트 수산화물 등 배터리 소재·원료가 포함된 정밀화학원료(51.8%↑) 수입 등도 크게 늘었다.

다만 무역적자 규모는 8월(94억9000만 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50억 달러 이상 축소됐고 대중(對中) 무역수지도 5개월 만에 흑자(6억9000만 달러)로 전환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정부는 6개월 연속으로 발생한 무역적자, 6월 이후 수출증가 둔화세 등의 상황을 매우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민관합동으로 수출활성화와 무역수지 개선을 총력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pkh@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