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모바일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부진한 아이폰 14 증산 철회...애플 신제품 흥행신화 깨지나
입력: 2022.10.04 00:00 / 수정: 2022.10.04 00:00

글로벌 경기침체·'킹달러' 현상에 초기 판매 부진
프리미엄 라인업 '프로'에 힘주며 수익성 확보


애플이 신작 아이폰 14 시리즈의 초기 판매 부진에 증산 계획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문정 기자
애플이 신작 '아이폰 14' 시리즈의 초기 판매 부진에 증산 계획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문정 기자

[더팩트|최문정 기자] 애플이 글로벌 경기 침체의 분위기 속에 신제품 '아이폰 14' 시리즈의 증산 계획을 철회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블룸버그통신은 애플이 아이폰 14 판매가 예상보다 부진해 추가 생산 계획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부품협력 업체에 올해 하반기 아이폰 14 600만 대 분량의 부품 생산 계획 취소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내부 관계자를 인용해 "애플이 장기화되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불확실한 거시경제 환경으로 인해 아이폰 14 판매 계획을 보수적으로 조정했다"고 분석했다.

애플은 지난 16일 북미, 영국, 중국, 일본 등 30여 개 1차 출시국에서 아이폰 14 시리즈 판매를 시작했지만,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 예상치를 하회하는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에디슨 리 미국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아이폰 14 시리즈의 중국 판매 시작 후 3일간 판매량은 전작인 아이폰 13보다 10.5% 적은 98만7000대에 불과했다"라고 분석했다.

아이폰 14 시리즈의 수요 감소 원인으로 전 세계적인 달러 강세 기조도 꼽힌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외신은 아이폰 14 시리즈 공개 이전 최신 칩셋을 탑재한 아이폰14 프로 모델 2종이 전작 대비 100달러 가량 가격 상승을 전망했다. 하지만 애플은 아이폰 14 시리즈의 달러 기준 출고가를 동결했다.

하지만 비 달러화 국가에서는 출고가가 전작 대비 10~20%까지 뛰어올랐다. 한국의 경우, 아이폰 14 프로맥스가 전작 대비 26만 원이나 올랐다. 애플 측은 북미 이외의 지역 가격은 환율 등의 사업적 요소를 반영해 책정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제품 출시에도 웃지 못하는 애플은 '급 나누기' 전략을 통한 수익성 극대화에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전체 판매 대수를 늘리는 대신 기기 당 판매 단가를 높여 매출을 유지한다는 전략이다.

실제로 애플은 아이폰 14 시리즈부터 보급형 라인업과 플래그십 라인업의 성능 구별을 본격화횄다. 보급형 제품군인 '아이폰14' '아이폰14 플러스' 모델에는 지난해 생산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인 A15 바이오닉을 탑재한 반면, 프리미엄 제품군인 '아이폰14 프로', '아이폰14 프로맥스'에는 AP인 A16 바이오닉을 탑재한 것이 대표적이다.

블룸버그의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보급형 모델보다 프리미엄 제품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 또한 지난해까지만 해도 출시했던 저가형 라인업인 '미니' 시리즈를 단종시켰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6.5% 감소한 12억7000만 대로 예상된다.

munn09@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