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LG 구광모 "미래 준비는 첫째도, 둘째도 '미래 고객' 관점서 고민해야"
입력: 2022.09.30 10:00 / 수정: 2022.09.30 10:00

LG그룹, 3년 만에 대면 사장단 워크숍 개최

구광모 LG그룹 회장(왼쪽)이 지난 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사장단 워크숍에 참석해 경영진과 대화하고 있다. /LG그룹 제공
구광모 LG그룹 회장(왼쪽)이 지난 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사장단 워크숍에 참석해 경영진과 대화하고 있다. /LG그룹 제공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3년 만에 주요 계열사 사장단이 참석하는 대면 워크숍을 주재하고 "미래 준비를 미래 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그룹은 지난 29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사장단 워크숍을 열고, 중장기 관점에서 미래 준비를 위한 경영 전략을 논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 구광모 회장을 비롯해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사업본부장 등 30여 명은 그동안 선택과 집중을 통해 구축한 사업 기반을 토대로 5년, 10년 후의 미래 포트폴리오 방향을 점검하고 구체적인 실행 전략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워크숍은 주재우 국민대 경영학부 교수와 탈레스 S. 테이세이라 전 하버드 비즈니스스쿨 교수의 강연으로 시작했다. 주재우 교수는 고객 경험 혁신에 대한 본질적 이해와 설계 방안을, 테이세이라 교수는 고객 가치 실천 전략의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어 LG 최고경영진은 강연 내용을 바탕으로 지속 추진해오고 있는 고객 가치 기반의 혁신 활동 결과에 대해 점검하고, 고객이 체감하고 인정할 수 있도록 고객 중심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왼쪽)이 권봉석 부회장과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LG그룹 제공
구광모 LG그룹 회장(왼쪽)이 권봉석 부회장과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LG그룹 제공

LG 최고경영진은 또 오후에 진행된 분임 토의를 통해 현재 LG그룹의 사업들을 미래의 고객 가치와 경쟁력 관점에서 면밀히 살피고, 미래 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포트폴리오 방향성에 대해 논의했다.

구광모 회장은 "경영 환경이 어려울 때일수록 그 환경에 이끌려 가서는 안 된다"며 "주도적이고 능동적 자세로 다가올 미래 모습은 우리 스스로 결정해 나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구광모 회장은 "미래 준비는 첫째도, 둘째도 철저히 미래 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해야 한다"며 "미래 고객이 누구이고, 정말로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그에 대해 우리는 어떤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 것인지, 수없이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는 것이 미래 준비의 시작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광모 회장은 "LG가 만들어 낼 고객 경험, 상품, 솔루션, 브랜드 등이 고객에게 얼마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지가 우리의 미래 경쟁력"이라고 밝혔다.

한편 LG는 이날 워크숍에서 별도 세션을 마련해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LG는 지금까지의 유치 지원 현황과 향후 계획을 공유하고, 부산엑스포가 국가적으로 중요하고 의미가 큰 행사인 만큼 LG 계열사의 CEO들이 국내외에서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