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온, 배터리 소재 공급망 구축 속도…호주 업체와 리튬 공급계약
입력: 2022.09.29 12:56 / 수정: 2022.09.29 12:56

- '글로벌 리튬'과 리튬 공급·공동투자 MOU
- "美 인플레이션감축법안 대응 및 생산량 확대 기반 확보"


류진숙 SK온 전략담당(오른쪽 세 번째)과 론 미첼 글로벌 리튬 매니징 디렉터가 28일 오후 호주 퍼스시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글로벌 리튬 제공
류진숙 SK온 전략담당(오른쪽 세 번째)과 론 미첼 글로벌 리튬 매니징 디렉터가 28일 오후 호주 퍼스시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글로벌 리튬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SK온이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 구축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29일 SK온은 전날(28일) 호주 퍼스시에서 '글로벌 리튬'과 리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SK온은 향후 글로벌 리튬이 소유·개발 중인 광산에서 생산되는 리튬 정광(스포듀민)을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 받는다. 아울러 글로벌 리튬이 추진 중인 생산 프로젝트에 지분을 매입할 기회도 갖는다. SK온은 글로벌 리튬과 광물 채굴, 리튬 중간재 생산 등 배터리 밸류체인 내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지난 2018년 설립된 글로벌 리튬사는 호주증권거래소에 상장됐으며, 현재 호주내 2개 광산에서 대규모 리튬 정광 개발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 광산들의 리튬 매장량은 총 50만t으로 추정된다.

배터리에서 리튬이온이 양극·음극을 오가며 전기를 발생시키는 리튬은 배터리 양극재의 필수 원재료다. 반면 채굴과 정제가 쉽지 않아, 공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면서 가격이 치솟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9월 리튬 가격은 t당 2만 달러 수준이었으나, 올해 9월 6만7000달러를 넘어섰다.

SK온은 글로벌 리튬과 파트너십을 계기로 향후 글로벌 리튬이 소유·개발 중인 광산에서 생산되는 리튬 정광을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 받는다. /SK온 제공
SK온은 글로벌 리튬과 파트너십을 계기로 향후 글로벌 리튬이 소유·개발 중인 광산에서 생산되는 리튬 정광을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 받는다. /SK온 제공

호주는 세계 최대 리튬 생산국이자 니켈, 코발트 등 다른 배터리 핵심 광물에서도 주요 생산국이다. 최근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발효시킨 미국과도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했다.

류진숙 SK온 전략담당은 "이번 협약은 SK온의 글로벌 생산력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사는 공급망 확대를 가속화하는 추가 사업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온은 생산 확대를 뒷받침하고 지정학적 불안정성에 대처하기 위해 호주, 캐나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다양한 나라에서 원소재 확보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월에는 포스코홀딩스와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배터리 원소재부터 양·음극재, 리사이클 등 밸류체인 전체에 걸쳐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2019년에는 글로벌 1위 코발트 생산업체인 스위스 글렌코어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6년간 코발트 3만t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