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손경식 "한중 가까운 이웃…글로벌 복합위기 함께 극복해야"
입력: 2022.09.29 08:00 / 수정: 2022.09.29 08:00

경총, 주한중국대사 초청 회장단 간담회 개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초청 회장단 간담회에서 한국과 중국의 경제 협력을 강조했다. /더팩트 DB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초청 회장단 간담회에서 한국과 중국의 경제 협력을 강조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가까운 이웃인 한국과 중국이 함께 글로벌 복합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경식 회장은 2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초청 회장단 간담회에서 "급변하는 국제정세와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공급망과 인플레이션 리스크가 가속화되는 등 한국과 중국 모두에게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총은 한중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해 지난 2020년부터 매년 정례적으로 주한중국대사 초청 회장단 간담회를 개최해왔다. 올해 세 번째로 개최된 이날 간담회에서 손경식 회장을 비롯, 경총 회장단과 주요 기업이 참석했으며 중국 측에서는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곡금생 경제공사가 참석했다.

손경식 회장은 "올해는 한중 수교 30주년이며 한국과 중국은 경제, 사회, 문화, 인적 교류 등 분야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중요한 파트너"라며 "1992년 수교 첫해 64억 달러였던 양국 교역 규모는 50배 가까이 성장해 지난해 300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중 경제 협력은 기존 제조업을 넘어 AI, 로봇 등 신기술·신산업 분야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중 양국은 앞으로의 30년을 위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함께 모색하고 양과 질적인 측면에서 상호보완적이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손경식 회장은 "얼마 전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짧은 방한 기간 중에도 우리 기업들을 방문하고 큰 관심을 보였다"며 "이번 방한을 계기로 양국 관계와 경제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