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진짜 써도 돼요?" 이재용 '갤럭시 선물'에 직원 자녀 놀란 사연은?
입력: 2022.09.14 14:00 / 수정: 2022.09.14 14:06

이재용 부회장, 파나마 대통령 만나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은 13일(현지 시각) 파나마시티 파나마 대통령궁을 찾아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에게 2030 부산엑스포 개최 지원을 요청했다. /삼성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은 13일(현지 시각) 파나마시티 파나마 대통령궁을 찾아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에게 '2030 부산엑스포' 개최 지원을 요청했다. /삼성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내에 이어 해외에서도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과 더불어 활발한 소통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14일 삼성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8일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 만남에 이어 전날(13일) 파나마시티 대통령궁에서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을 만나 세계박람회 부산 개최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코르티소 대통령과 파나마 기업들과의 향후 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한 데 이어 삼성전자의 첫 해외 지점인 파나마법인에서 중남미 지역 법인장 회의를 갖고 중남미 사업 현황과 전략도 점검했다.

이재용 부회장과 코르티소 대통령은 삼성과 파나마 기업들과의 향후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삼성 제공
이재용 부회장과 코르티소 대통령은 삼성과 파나마 기업들과의 향후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삼성 제공

아울러 이재용 부회장은 글로벌 사업 현장에 파견돼 추석 명절에도 귀국하지 않고 자신의 역할을 묵묵히 수행하고 있는 장기 출장 직원 가족들에게도 소정의 명절 선물을 보내며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장기간 해외 출장 중인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SDS,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주요 계열사 소속 직원 20여 명의 국내 가족들에게 '굴비 세트'를 선물로 보내, 직원들의 헌신과 가족들의 배려에 고마움을 전하고 추석 명절에 온 가족이 함께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위로했다.

또한,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직원 가운데 자녀가 6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 10가족, 총 86명에게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삼성전자의 최신 모바일 기기를 선물했다.

이재용 부회장으로부터 선물을 받은 임직원과 직원들의 가족들은 세심하게 챙겨 준 이재용 부회장의 배려에 고마워하며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하고 뜻깊은 명절로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소회를 밝혔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첫 해외 지점인 파나마법인에서 중남미 지역 법인장 회의를 갖고 중남미 사업 현황과 전략도 점검했다. /삼성 제공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첫 해외 지점인 파나마법인에서 중남미 지역 법인장 회의를 갖고 중남미 사업 현황과 전략도 점검했다. /삼성 제공

일부 임직원들은 선물을 받은 가족들의 뭉클하면서도 유쾌한 반응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자녀가 11명(5남 6녀)인 다자녀 직원은 "아이를 키우는 보람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고, 27세인 해당 직원의 장녀는 손 편지로 이재용 부회장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한 다자녀 직원은 "자녀를 키우느라 힘들 때가 더 많았는데, 이번 선물이 아내와 가족들에게 준 의미는 설명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크고 감격스럽다"며 "삼성에 다닌다는 자부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다른 다자녀 직원은 "자녀가 많다 보니 자녀들에게 최신 스마트폰을 사준 적이 없어 늘 마음이 아팠는데, 자녀들이 이 부회장으로부터 최신 폰을 선물 받고 좋아하면서 친구들에게 그렇게 자랑하더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주셔서 너무 고맙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글로벌 사업 현장에 파견돼 장기 출장 직원 가족들에게도 소정의 명절 선물을 보내며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 파나마법인 직원들과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삼성 제공
이재용 부회장은 글로벌 사업 현장에 파견돼 장기 출장 직원 가족들에게도 소정의 명절 선물을 보내며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 파나마법인 직원들과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삼성 제공

일부 직원들의 어린 자녀들은 이재용 부회장의 '갤럭시 선물'을 받고 여러 차례 "진짜 써도 돼요? 가보로 간직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라는 질문과 함께 놀라운 반응을 보였다.

웃음을 자아낸 사연도 눈에 띄었다. 한 남성 장기 출장자는 "장모님께서 선물과 서신을 받으시고는 전화해 '자네, 회사에서 이렇게 중요한 사람이었나?'라고 물어보시며 감격스러워 하셨다"고 말했다.

삼성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이 다자녀 가정에 선물을 보낸 것은, 업무와 육아 병행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회사와 가정, 사회에 헌신하는 직원들과 그 가족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직원 가운데 자녀가 6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 10가족, 총 86명에게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삼성전자의 최신 모바일 기기를 선물했다. 삼성전자 파나마법인 소속 직원과 대화를 나누는 이재용 부회장의 모습. /삼성 제공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직원 가운데 자녀가 6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 10가족, 총 86명에게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삼성전자의 최신 모바일 기기를 선물했다. 삼성전자 파나마법인 소속 직원과 대화를 나누는 이재용 부회장의 모습. /삼성 제공

한편,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경영진은 스페인, 스웨덴, 헝가리, 베트남, 네팔, 코스타리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의 정부 관계자들을 잇달아 만나 '2030 부산엑스포' 지지를 요청하는 등 유치 지원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삼성은 국내에서 △삼성전자 디지털프라자 매장 △삼성라이온즈 야구단 헬멧 △삼성블루윙스 수원 축구장 △포뮬러e 서울그랑프리 △보령해양머드박람회 행사장 등에서 광고·영상물·배너 등을 통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하고 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