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8년 만에 석촌호수로 돌아온 '러버덕'…9월 말부터 전시
입력: 2022.09.07 17:28 / 수정: 2022.09.07 17:28

32일간 조형물 전시…주변 지역 활성화 기대

2014년 당시 석촌호수에 전시된 러버덕 모습. /롯데물산 제공
2014년 당시 석촌호수에 전시된 '러버덕' 모습. /롯데물산 제공

[더팩트ㅣ이선영 기자] 롯데월드타워를 운영하는 롯데물산은 서울 송파구청과 함께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 2022'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롯데물산에 따르면 8년 만에 석촌호수를 다시 찾은 '러버덕 프로젝트'는 2014년 10월 14일부터 11월 14일까지 31일간 진행해 약 500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러버덕은 네덜란드 출신 '플로렌타인 호프만' 작가의 대형 공공미술 프로젝트다. 2007년 프랑스 생 라자르에 처음 등장해 현재까지 16년간 전 세계 16개국을 순회하며 25회 이상의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러버덕 프로젝트'의 슬로건은 "즐거움을 세계에 퍼트리다"로 전 세계에 전하는 메시지는 힐링이다. 이번 '러버덕 프로젝트 서울 2022'는 코로나로 지쳐있는 우리 모두에게 힐링과 기쁨,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했다.

행사 기간 석촌호수 동호에는 높이 18m, 가로 19m, 세로 23m의 대형 벌룬 러버덕을 전시해 볼거리를 제공하고, 팝업스토어도 운영해 한정판 굿즈 판매와 스탬프랠리 포토존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를 통한 관람객의 유입은 주변 지역 상권으로 이어져 방이동 먹자골목, 석촌호수 카페거리, 송리단길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세계 최초로 러버덕 친구들이 등장하는 스탬프랠리 포토존 이벤트는 다가올 핼러윈 시즌에 맞춰 레인보우덕, 해골덕, 드라큘라덕, 고스트덕 등의 포토존 9개소를 운영해 새로운 러버덕을 만나는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단지 내 3만 원 이상 구매 고객 대상으로 여권 컨셉의 스탬프북을 지급해 롯데월드타워‧몰 내부 9개소를 찾아 다니며 스탬프 개수에 따라 오리지널 토이 인형(7~9개 달성), 러버덕 마그넷(5~6개 달성), 러버덕 스티커(3~4개 달성) 등의 경품을 선착순으로 차등 지급한다.

이재원 롯데물산 마케팅팀장은 "치유와 희망의 상징인 러버덕을 통해 우리 모두의 마음이 따뜻하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가을 낭만이 가득한 롯데월드타워와 석촌호수에서 소중한 분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seonyeong@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