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부동산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연말까지 아파트 '공급 가뭄'… 쪼그라든 물량 속 주목 단지는
입력: 2022.09.07 14:57 / 수정: 2022.09.07 14:57

추석 이후 연말까지 아파트 4만9348가구 분양 예정, 전년 대비 30% 수준

추석 이후부터 연말까지 전국 분양 물량이 지난해의 3분의 1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더팩트 DB
추석 이후부터 연말까지 전국 분양 물량이 지난해의 3분의 1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최지혜 기자] 추석 이후부터 연말까지 전국 분양 물량이 지난해의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 전망이다. 다만 하반기 들어 신규 주택 공급 끊겼던 서울 강남3구 지역에선 신축 아파트 단지가 청약 통장을 받을 예정이다.

7일 부동산R114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추석 이후부터 오는 12월까지 전국에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4만9348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분양 물량 16만1008가구의 30% 수준에 불과하다. 분양 예정 물량에는 민간분양, 공공분양, 민간임대, 공공임대가 모두 포함됐다.

전체 물량의 절반 이상인 2만9372가구가 수도권에 공급된다. 수도권 물량 역시 지난해 8만2132가구의 절반도 미치지 못하는 규모다.

서울에 분양 예정된 물량은 6831가구, 6개 단지다. 이는 올해 서울에 공급된 아파트 5944가구를 상회하는 물량다. 그러나 최근 분양시장 침체기가 이어지고 있어 실제 공급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강남구 대치구마을3지구 재건축 아파트인 '대치 디에이치 에델루이'는 오는 12월 분양 예정이다. 현대건설 프리미엄 브랜드인 디에이치가 붙는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6층, 282가구 규모로 이 중 79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단지는 지난 5월 분양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조정 등 정책 변화가 예고되며 일정이 연기됐다.

내달에는 송파구 문정동 힐스테이트e편한세상문정, 마포구 아현동 마포더클래시(1419 가구), 동대문구 휘경동 휘경3구역주택재개발 등 서울 주요 주거지에 1000가구 이상 대단지 물량이 풀릴 것으로 보인다.

GS건설은 서울 동대문구 휘경3구역 재개발 사업을 통해 1806가구(전용 39~84㎡)를 분양한다. 문정동 136 일대 주택 재건축으로 공급되는 힐스테이트e편한세상문정은 1265가구 중 296가구가 일반분양될 전망이다. 시공사는 현대엔지니어링과 DL이앤씨다.

특히 광명시에 3000가구를 넘나드는 대단지 3곳이 분양을 진행할 전망이다. 연내 분양 예정 단지 가운데 가장 큰 경기 광명시 광명동 광명1R구역 주택개발 아파트가 내달 분양을 앞두고 있다. 단지는 3585가구에 달한다. 광명5R구역주택재개발 지역에는 오는 11월 2878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어 12월에는 3344가구에 달하는 광명동 베르몬트로광명의 분양 일정이 잡혀있다.

wisdo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