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한화에어로, UAM 사업 본격화…英 버티컬과 2200억 원 규모 eVTOL 계약
입력: 2022.08.23 15:37 / 수정: 2022.08.23 15:37

오는 2025년부터 4인승 에어택시 적용 작종기 독점 공급 예정

지난달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판버러 에어쇼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사장(왼쪽)과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 마이클 세르벤카 사장 (오른쪽)이 공동협력의향서 체결 직후 버티컬사의 VX4 기체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지난달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판버러 에어쇼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사장(왼쪽)과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 마이클 세르벤카 사장 (오른쪽)이 공동협력의향서 체결 직후 버티컬사의 VX4 기체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더팩트 | 김태환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도심항공교통(UAM) 분야 사업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영국 기업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버티컬)와 eVTOL(전기수직이착륙기)용 전기식 작동기 장기 개발·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계약금은 1억6500만 달러(약 2200억 원) 규모다.

이번 계약을 통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버티컬이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중인 4인승 에어택시 'VX4'에 적용될 전기식 작동기 3종(조정면, 틸트, 블레이드 피치 제어)을 2025년부터 2035년까지 독점 공급하게 된다.

또 VX4에 최적화된 전기식 작동기의 개발·공급으로 영국 민간항공국, 유럽 항공안전국으로부터 기체인증을 획득하고 대량생산·공급체계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영국 런던에서 열린 판버러 에어쇼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버티컬과 'eVTOL용 전기식 작동기 공동개발·파트너십을 위한 공동협력의향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최근 미국 오버에어(Overair)와 UAM 기체의 엔진 역할을 하는 '배터리 기반 전기 추진 시스템'의 개발 계약도 체결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계약으로 UAM용 친환경 파워트레인(동력의 발생·전달 장치)의 핵심 구성품인 배터리팩과 모터를 오는 2023년까지 오버에어에 개발해 공급할 예정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공급하는 전기 추진 시스템은 오버에어사 에어택시의 시제품(XP-1)에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그동안 각종 항공기 및 전투기 등 다양한 우주항공 엔진 및 구동 분야에서 풍부한 기술력을 쌓았다"며 "이를 기반으로 전기추진시스템과 전기식 작동기 등의 친환경 UAM 파워트레인 사업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기술 선도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imthi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