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종목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이재용 움직임 본격화'…삼성전자 주가 들썩이나
입력: 2022.08.19 00:00 / 수정: 2022.08.19 00:00

19일 기흥 R&D센터 착공…이재용 참석 검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복귀에 주가 상승 기대감이 고조되는 추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됐다. /임영무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복귀에 주가 상승 기대감이 고조되는 추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됐다. /임영무 기자

[더팩트|윤정원 기자] 삼성전자가 용인 기흥캠퍼스에 반도체 연구개발(R&D) 센터를 짓기로 한 가운데, 19일 열리는 착공식에 이재용 부회장의 참석 여부가 검토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복귀에 따라 개인 투자자들은 수장의 행보에 주가 들썩임을 기대하는 눈치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광복절 특별복권 후 첫 공식 행사로 이날 진행되는 R&D 단지 착공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국내에 R&D센터를 짓는 것은 지난 2014년 경기 화성 사업장 디바이스솔루션리서치(DSR) 설립 이후 8년 만이다.

이 부회장이 행사에 참석한다면 반도체 업황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인재·기술 중시 경영 철학과 초격차 확보를 강조하는 등 경영 복귀 관련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또 반도체 사업장 생산라인을 직접 둘러보며, 임직원들과 소통에 나설 가능성도 농후하다.

이 부회장이 R&D단지 기공식에 참석하는 것은 기술 중시 의지를 다지고 '초격차 기술력 확보'를 다시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월18일 유럽 출장을 마치고 돌아와 "첫째도 기술, 둘째도 기술, 셋째도 기술"이라며 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이재용 부회장 복권을 계기로 향후 경영 복귀가 현실화된다면 이재용 부회장, TF(태스크포스), 전문 경영인 등과 협의해 지난 2016년 11월 하만(Harman,9.4조원) 이후 부재한 대형 M&A(인수합병)와 핵심 전략 사안에 대해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미 반도체 지원법 (Chips Act)에 따른 해외 생산거점 확대와 미국 주도의 반도체 공급망 협력체인 칩4 (Chip 4) 참여 등의 현안 해법 모색에도 적극 참여할 것"이라며 "또한 반도체 초 격차를 위해 선단공정자확대와 점유율 확대를 통한 시장 지배력 강화에도 초점을 둘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3분기 VD와 가전이 성수기 진입에 따라 TV 판매량이 소폭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영업이익은 50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돼 주가 상승 여력은 더 클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18일 전 거래일(6만400원) 대비 1.82%(1100원) 오른 6만1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garde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