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소비자원 "일부 스포츠 티셔츠, 물 젖으면 색상 묻어나"
입력: 2022.08.16 14:22 / 수정: 2022.08.16 14:22

나이키 재생 폴리에스터 사용 오표기

박용희 한국소비자원 섬유신소재팀장이 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스포츠티셔츠 비교정보 생산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세종=임영무 기자
박용희 한국소비자원 섬유신소재팀장이 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스포츠티셔츠' 비교정보 생산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세종=임영무 기자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스포츠 브랜드 티셔츠 일부 제품이 땀에 젖었을 때 색이 묻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2개 스포츠 브랜드 티셔츠의 품질, 안전성 등을 시험한 결과를 발표했다.

소비자원 시험 결과에 따르면 내구성은 전 제품이 섬유제품권장품질기준을 충족했으나 흡수성과 건조속도, 색상변화 등은 제품별로 차이를 보였다.

소비자원은 나이키(품번 CZ1220-010), 뉴발란스(NBNEC21063-00), 데상트(SN123UTS11-M), 르꼬끄스포르티브(QN223CRS48), 리복(FP9096), 아디다스(GM2126), 아식스(122220109), 언더아머(1369743), 카파(P221IMRS361), 푸마(933123-01), 프로스펙스(MT22-M342), 휠라(FS2RSE2201M) 등 12개 제품을 시험했다.

운동할 때 생기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는 정도인 흡수성(1~5급)을 1회 및 10회 세탁 후에 시험한 결과, 시험대상 12개 중 10개 제품은 흡수성이 4급 또는 5급으로 수분을 잘 흡수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뉴발란스(NBNEC21063-00)와 휠라(FS2RSE2201M) 2개 제품은 1회 세탁을 했을 때 흡수성이 1급으로 낮아 수분을 잘 흡수하지 못했으나 10회 반복 세탁한 후에는 3~4급으로 높아졌다. 건조 속도는 모든 제품이 면 티셔츠보다 빨랐다.

외부 힘에 의해 터지지 않는 정도인 파열강도, 보풀, 올 빠짐 등에서는 전 제품이 권장 기준을 충족했다.

물에 젖은 상태에서 색상 변화 정도를 확인하는 물견뢰도 시험에서는 르꼬끄스포르티브(QN223CRS48), 아식스(122220109), 언더아머(1369743), 카파(P221IMRS361), 푸마(933123-01), 프로스펙스(MT22-M342) 등 6개 제품이 권장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재생 폴리에스터를 사용했다고 표시한 제품은 아디다스와 나이키 등 2개 제품이었다. 하지만 나이키는 해당 문구가 오표기라고 밝히며 온라인에서 삭제했다. 나이키는 해당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가 요청하면 환불할 계획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기능성 의류 제품의 품질 및 안전성에 대한 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angb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