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롯데그룹 화학군, 한국남부발전과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 '맞손'
입력: 2022.08.11 10:11 / 수정: 2022.08.11 10:11

롯데케미칼 2030년까지 6조 투자, 120만t 청정수소 생산·유통 목표

롯데케미칼과 롯데정밀화학, 한국남부발전은 지난 10일 김연섭 ESG경영본부장,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 윤희용 롯데정밀화학 케미칼사업부문장(왼쪽부터)이 참석한 가운데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과 롯데정밀화학, 한국남부발전은 지난 10일 김연섭 ESG경영본부장,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 윤희용 롯데정밀화학 케미칼사업부문장(왼쪽부터)이 참석한 가운데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롯데케미칼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롯데그룹 화학군과 한국남부발전이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을 공동 개발해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 이행에 힘을 보탠다.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 한국남부발전 3개사는 전날(1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김연섭 롯데케미칼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본부장, 윤희용 롯데정밀화학 케미칼사업부문장,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3사는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공동개발, △암모니아 인프라 설비 운영 기술정보 교류, △수소·암모니아 활용사업 협력, △수소·암모니아 관련 공동 연구개발에 협력한다.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암모니아 혼소(화력발전소에서 기존 화석연료에 암모니아를 혼합 연소하여 탄소배출을 감소) 적용 석탄발전소를 24기로 늘릴 예정이며, 이에 따라 예상되는 암모니아 수요는 현재 약 140만t에서 2030년 약 1000만t으로 크게 성장할 전망이다.

국제 사회에서도 수소·암모니아의 활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일본은 전체 석탄발전에 암모니아 20%를 혼소할 계획으로, 이로 인한 암모니아 연료 수요는 2050년까지 3000만t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또한, 미국과 EU(유럽연합)의 탄소세 발효 움직임과 맞물려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원활한 공급 중요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연섭 ESG경영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롯데그룹 화학군과 한국남부발전은 단순한 암모니아 운영 협력 뿐 아니라 수소·암모니아와 관련한 전후방 사업에 걸쳐 포괄적으로 협력함으로써 탄소저감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희용 케미칼사업부문장은 "앞으로도 국내 1위 암모니아 유통 인프라와 50년 넘는 암모니아 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청정 암모니아의 원활한 조달을 통해 국가 산업경쟁력 확보와 에너지 안보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대규모 소비처·대량 공급망·친환경 기술 등 핵심역량 기반으로 2030년까지 6조 원을 투자해 120만t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유통, 활용하여 매출 5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특히 수소 생산량 중 60만t은 발전용, 45만t은 연료전지 및 수소가스 터빈용, 15만t을 수송용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정밀화학은 국내 암모니아 유통 1위 기업의 취급·유통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청정 암모니아 도입에 앞장 설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암모니아 기반 청정수소 생산 기술개발 국책과제에 롯데정밀화학이 주관하는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아울러 지난해 8월에는 세계 1위 암모니아 유통사인 미국 Trammo 사와 국내 최초로 그린 암모니아 30만t 공급 협약을 체결하는 등 청정 암모니아 조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