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LX홀딩스, 이사회에 'ESG위원회' 신설…"ESG 가치 실현 앞장"
입력: 2022.08.10 16:44 / 수정: 2022.08.10 16:44

노진서 LX홀딩스 대표이사·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

LX홀딩스가  ESG 경영 및 추진 체계를 구축하고, 지속가능한 성장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신설한다. /LX 제공
LX홀딩스가 ESG 경영 및 추진 체계를 구축하고, 지속가능한 성장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신설한다. /LX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LX그룹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지주사인 LX홀딩스를 비롯한 상장 계열사 3개사의 ESG위원회를 꾸렸다.

LX홀딩스는 ESG 경영 및 추진 체계를 구축하고, 지속가능한 성장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신설한다고 10일 밝혔다.

LX홀딩스는 이날 종로구 광화문 본사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ESG위원회 설치 승인의 건을 가결했다. ESG위원회는 ESG 경영에 대한 최고 의사결정기구로서 노진서 LX홀딩스 대표이사와 이지순 사외이사, 정순원 사외이사, 강대형 사외이사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위원장은 추후 개최되는 제1회 위원회에서 선출될 예정이다.

ESG 위원회는 그룹 차원의 ESG 방향성과 비전·중장기 전략 및 정책 등을 승인하고, ESG 경영 세부 계획과 이행 성과 등을 관리·감독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LX홀딩스 관계자는 "ESG는 그룹 출범과 함께 경영의 최우선 과제로 지속 논의한 화두"라며 "기업들의 ESG 경영에 대한 이해관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내실 있는 체계를 통해 진정성 있는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X홀딩스가 신설한 ESG위원회는 ESG 경영에 대한 최고 의사결정기구로서 노진서 LX홀딩스 대표이사(사진)와 이지순 사외이사, 정순원 사외이사, 강대형 사외이사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LX 제공
LX홀딩스가 신설한 ESG위원회는 ESG 경영에 대한 최고 의사결정기구로서 노진서 LX홀딩스 대표이사(사진)와 이지순 사외이사, 정순원 사외이사, 강대형 사외이사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LX 제공

앞서 LX그룹은 지난해 7월 개최한 첫 번째 계열사 사장단 회의에서 ESG를 심도 있게 다루고, ESG 경영 실천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구본준 LX홀딩스 회장은 올 초 신년사에서 "ESG는 지속가능한 기업 경영의 필수 요건으로 존망을 가르는 사안으로 부상했다"며 "ESG를 선도하는 기업이 되자"고 강조했다.

LX그룹의 상장 계열사들 역시 잇달아 이사회 내 ESG위원회 발족을 공식화했다. LX세미콘은 지난달 21일 이사회를 열고 가장 먼저 ESG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 지난해 말 국내 팹리스 업계 최초로 유엔글로벌콤팩트(UN Global Compact·UNGC)에 가입한 이래 ESG 경영 활동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ESG 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업계 처음으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LX하우시스, LX인터내셔널도 지난달 28일, 29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를 설치했다. LX하우시스는 환경안전 및 동반성장 분야의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며 2012년부터 매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행하고 있다. 2021년까지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한 상장기업 ESG평가에서 6년 연속 통합 A등급을 받았다.

LX인터내셔널은 최근 9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냈다. 지난 2020년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주관으로 열린 ‘2020년 ESG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우수기업상(개선 부문)을 수상하고, 지난해 같은 기관이 실시한 ESG평가에서 통합 A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국내 바이오매스 발전소 인수를 추진하는 등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