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자동차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車 업계, 수해 특별 지원 팔 걷어붙여…수리비 할인·렌트 비용 지원
입력: 2022.08.10 09:39 / 수정: 2022.08.10 09:39

현대차·기아·르노·쌍용차 진행…이재민 구호·새차 구매시 할인

르노코리아자동차 AS센터에서 차량 정비가 진행되는 모습. /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르노코리아자동차 AS센터에서 차량 정비가 진행되는 모습. /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더팩트 | 김태환 기자] 현대자동차(현대차)와 기아, 르노코리아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자동차업체들이 수해 피해를 입은 차량 정비 지원을 진행한다. 수리비를 할인하거나 렌터카 사용료 등을 지원하고 이재민 구호활동도 펼친다.

1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수해 피해를 입은 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올해 연말까지 '수해 차량 특별 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번 특별지원 서비스를 통해 현대차와 기아의 수해 피해 차량이 입고되면 수리 비용이 최대 50% 할인되며, 수리 완료 후에는 세차 서비스가 무상으로 지원된다. 단, 자차보험(자기차량손해 담보) 미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300만 원 한도 내에서만 지원된다.

또, 피해 고객이 수리를 위해 피해 차량을 입고하고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한다.(법인·영업용·화물 차량 제외)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수해 지역에 긴급 지원단을 파견해 생수, 라면 등 생필품을 지원하고 이동식 세탁 차량을 투입해 무료 세탁 서비스를 제공한다.

르노코리아는 전국 415개 직영·협력 AS 서비스센터에서 오는 9월까지 보험수리 자기부담금(면책금)을 전액 지원한다. 유상수리(비보험) 시에는 차량 출고 연도에 따라 공임비의 최대 20%, 부품가의 최대 25%를 할인 받을 수 있다.

특히, 보험수리를 진행할 때 보험사에서 보상하는 차량 가액을 초과하는 수리비에 대해서도 '내 차 사랑 수리비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복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르노코리아가 제공하는 '사고차 무상 견인 서비스'도 함께 지원한다.

새차 구매시 혜택도 주어진다. 이번 집중 호우 피해자 또는 배우자가 이달 말까지 SM6 차량을 구매할 경우 20만 원의 특별 할인도 함께 지원된다. SM6는 계약 후 한 달 내 빠른 출고된다고 르노코리아 측은 설명했다.

특별 할인 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읍,면,동장이 발행하는 '피해사실 확인서', 손해보험협회장이 발행하는 '자동차 전부손해 증명서'가 필요하다.

쌍용차는 오는 10월 31일까지 전국 서비스센터 지역별로 '수해차량서비스전담팀'을 운영하고 특별정비 서비스를 진행한다.

자차보험 미가입 차량에 대해 총 수리비(공임 포함)의 40%를 할인해주며, 침수피해를 입은 차량 소유주가 쌍용차로 대차 구매할 때 전 차종(토레스 제외)에 대해 20만 원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더불어, 재난·재해지역 선포 시 해당지역 관청과 연계해 인근 AS네트워크에 합동서비스 전담팀을 편성하고 △긴급 출동·수해차량 무상점검 △소모성 부품을 무상교환 △비상시동 조치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kimthi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