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총파업 카드 꺼낸 금융노조…'연봉 6% 인상' 요구 합의점 찾을까
입력: 2022.08.08 13:00 / 수정: 2022.08.08 13:00

총파업 가결 시 2016년 이후 6년만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오는 19일까지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총파업 쟁의 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더팩트 DB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오는 19일까지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총파업' 쟁의 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이 내달 총파업을 예고했다. 임금 인상 등 관련 사측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총파업이 국민 공감대를 얻기 쉽지 않으리라는 전망이 나온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노조는 다음 달 16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2016년 성과 연봉제 등에 반발해 총파업을 벌인 후 6년 만이다.

우선 금융노조는 이날부터 오는 19일까지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쟁의 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노사 갈등의 핵심은 임금 인상 폭이다.

업계에 따르면 금융노조 측은 올해 6.1% 임금 인상을 요구했지만 사용자협의회는 1.4%를 주장하며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 측은 사측이 제시한 임금 인상안이 급격한 소비자 물가 상승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사측은 금융권의 임금 수준이 전 산업 평균 대비 높고, 기본 인상률 이외에 호봉 상승과 보로금, 성과급 등 실질 임금 인상분을 감안해야 한다고 맞서는 상황이다.

이외에도 노조는 주 36시간 근무, 영업점 폐쇄 금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금융노조 조합원이 8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앞에서 임단협 결렬에 따른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홈페이지 갈무리
금융노조 조합원이 8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앞에서 임단협 결렬에 따른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홈페이지 갈무리

다만 총파업 가결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일부 조합원 사이에서 총파업 시행에 대한 부정적 의견들이 나오는 기류가 전해지고 있다.

한 노조에 가입한 조합원은 "임금이 인상되면 안 좋아할 직원이 어디 있겠나"라면서도 "다만 현재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이자놀이로 서민 등골 빼먹는다'는 은행권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높아진 상황에서 총파업이 국민들의 지지를 얼마나 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라고 전했다.

실제 지난 2016년 9월 금융노조가 총파업을 벌였을 당시 총파업 찬반투표는 95%를 웃도는 찬성률로 가결됐지만 실제 참여율은 저조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당시 파업에는 1만800명, 전체 은행원의 15%가 참여했으며, 이 중 KB국민·신한·우리·하나 등 4대 시중은행의 파업 참가율은 2.8%에 불과했다.

js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