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현실로 옮겼다"…'온라인' 발란, 첫 오프라인 매장 가보니(영상)
입력: 2022.07.29 06:00 / 수정: 2022.07.29 06:00

여의도 IFC몰서 오프라인 매장 오픈…고객 데이터 기반 운영

온라인 플랫폼 발란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몰에 커넥티드 스토어라는 명칭의 오프라인 매장을 열었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온라인 플랫폼 발란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몰에 '커넥티드 스토어'라는 명칭의 오프라인 매장을 열었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더팩트│최수진 기자] "이 곳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해주는 장소로 만들 계획입니다. 온라인 고객을 매장으로 오게 만들고, 오프라인 고객을 온라인으로 유치하면서 발란을 더욱 확장하겠습니다."

명품 플랫폼 발란의 첫 오프라인 매장에서 마케팅 담당 직원이 설명한 오프라인 매장 오픈의 이유다. 'O2O(온라인 투 오프라인)' 전략을 적용해 온라인에 한정된 서비스를 오프라인으로 확장하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고객군을 발굴하겠다는 전략이다.

◆ 발란, 여의도서 '오프라인 1호점' 오픈 "온라인+오프라인 시너지"

29일 온라인 플랫폼 발란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IFC몰에 '커넥티드 스토어'라는 명칭의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했다.

매장은 지하철 연결 통로에서 IFC몰로 들어올 수 있는 L2층에 있으며, 매장 면적은 약 496㎡(약 150평)다. 온·오프라인 쇼핑의 장점만 연결해 심리스(끊김 없는)한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파일럿 매장으로 △QR코드 △스마트미러 탈의실 △데이터 기반 상품 추천 △당일 배송 등 다양한 리테일 테크 기술을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매장의 컨셉은 '여행'과 '휴식'이다. 발란 관계자는 "여의도 상권은 직장인들이 많지 않나"라며 "IFC몰에 오는 고객들 대부분도 직장인이다. 매장을 전체적으로 디자인할 때 그런 부분을 고려했다. 그래서 발란에 왔을 때 고객들이 휴식하는 느낌을 받길 원했다. 단순히 쇼핑을 목적으로 매장에 들리는 게 아니라 힐링 여행을 떠나는 느낌으로 여기서 쉬다가 갈 수도 있고, 편하게 즐기다가 갈 수도 있도록 핵심 컨셉을 '여행'으로 설정했다"라고 강조했다.

매장은 4가지의 숍인숍 느낌으로 △로고매니아(입구 왼쪽) △트렌드럭셔리(입구 오른쪽) △스포티앤리치(매장 가운데) △메종발란(매장 안쪽) 등 4개 조닝으로 구성해 여러 브랜드를 카테고리와 테마별로 묶어 독특한 스토리와 브랜딩으로 제안한다.

매장은 지하철 연결 통로에서 IFC몰로 들어올 수 있는 L2층에 있으며, 매장 면적은 약 496㎡(약 150평)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매장은 지하철 연결 통로에서 IFC몰로 들어올 수 있는 L2층에 있으며, 매장 면적은 약 496㎡(약 150평)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특히, 발란은 이번 오프라인 매장에서 고객이 기대하는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QR코드와 스마트 미러 탈의실 등 리테일 테크를 전격 도입했다. 리테일 테크는 유통 사업에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한 것으로, 기존 패션 매장이나 마트 등에 기술적인 부분을 추가했다는 의미다.

발란 앱을 설치한 고객이라면 매장을 방문한 후 직원에게 물어볼 필요 없이 상품에 부착된 QR코드를 인식해 발란 앱에서 상품의 정보와 Ai추천 상품, 구매 후기를 살펴볼 수 있다. 또, 착용을 원하는 상품을 피팅 리스트에 담고, QR코드를 이용해 탈의실 이용을 신청하면 고객이 요청한 상품을 모두 탈의실에 준비한 후 이를 고객에게 메시지로 알려준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결제는 불가능하다. 매장에 방문해 원하는 제품을 확인해도 결제는 발란 앱에서만 진행한다. 발란 관계자는 "현장은 콘텐츠 체험을 위한 장소라 따로 결제는 불가능하다"라며 "여기서 제품 픽업이나 구매는 가능하지만 결제는 무조건 온라인 앱에서 해야 한다. 현장에서 불편함이 있을 것이라 예상은 하지만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유기적 결합을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결제는 불가능하다. 매장에 방문해 원하는 제품을 확인해도 결제는 발란 앱에서만 진행한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오프라인 매장에서 결제는 불가능하다. 매장에 방문해 원하는 제품을 확인해도 결제는 발란 앱에서만 진행한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 온라인 플랫폼 발란, 오프라인서 영토 확장 가속화

발란은 오프라인 매장 출점 전략 수립에 있어 핵심 고객의 쇼핑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는 지역을중점적으로 고려했다. 여의도는 금융, 정치, 산업의 중심지로 발란의 주 이용 고객인 25~45세 전문직 종사자들이 몰리는 곳으로 꼽힌다.

발란 관계자는 여의도 IFC몰 입점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IFC몰은 △애플 △나이키 △다이슨 등 글로벌 브랜드의 플래그십 스토어가 입점하는 상징적 장소이자, △점보 △노티드 △렌위치 등 국내외 유명 식음 브랜드를 유치해 더현대서울과 시너지를 일으켜 MZ세대와 전국 단위 쇼핑객들이 찾는 차별화된 쇼핑 공간이라는 점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프라인 매장에 비치하는 상품은 고객의 구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선별했다. 발란은 1호점의 메인 고객을 몰피스(합리적 소비를 지향하는 3040세대 직장인 고객)족으로 정의하고 발란을 이용하는 월 600만 명의 고객이 남긴 쇼핑 데이터를 1호점이 위치한 여의도 IFC몰 이용 고객의 소비 패턴에 맞게 분석해 이들이 선호하는 브랜드, 카테고리, 가격대를 정하고 발란이 계약을 체결한 이태리, 프랑스 등 유럽 현지 부티크 바잉과 브랜드 직매입을 통해 준비했다.

오프라인 매장에 비치하는 상품은 고객의 구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선별했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오프라인 매장에 비치하는 상품은 고객의 구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선별했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아울러, 온라인 구매 순위를 오프라인에서 경험할 수 있는 실시간 인기 상품 큐레이션도 3분기 내 구현할 계획이다. 여의도 주변에서 접속한 고객의 주 중, 주말 구매 패턴과 랭킹을 분석해 구매 순위대로 인기 상품을 매장에 진열하게 된다. 발란 앱을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매장을 방문해 인기 순위의 상품을 구매 전 착용해 보고 온라인 최저가로 결제할 수 있는 발란 만의 특별한 상품 제안 방식이다.

최형록 발란 대표는 "스마트해진 럭셔리 고객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구분 짓지 않고 경계 없이 쇼핑을 즐긴다"라며 "커넥티드 스토어는 발란의 핵심 가치인 △다양한 상품 △낮은 가격 △빠른 배송을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는 쇼핑 경험 혁신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오프라인 2호점에 대한 계획은 미정이다. 발란 관계자는 "추가 매장 오픈 계획은 현재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라며 "우선은 이번 커넥티드 스토어에서 고객들이 어떤 것을 원하는지, 어떻게 온라인과 융합할지 그런 부분을 더 파악해볼 계획이다. 이후 다음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