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마침내 족쇄 벗나…재계, 이재용 보폭 확대 기대하는 이유
입력: 2022.07.23 00:00 / 수정: 2022.07.23 00:00

법원 휴정 기간에 출장 가능성…사면·복권 이후 보폭 넓힐 듯

재계를 중심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 보폭이 확대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더팩트 DB
재계를 중심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 보폭이 확대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고물가·고환율·저성장의 복합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재계 총수들의 역할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재계 안팎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 보폭을 넓힐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3일 재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21~22일, 이틀에 걸쳐 공판에 출석했고, 다음 달 10일까지 하계 휴정으로 재판 일정이 없는 상태다. 이에 이재용 부회장이 이 기간을 활용해 글로벌 현장 경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수감됐다가 지난해 8월 가석방으로 풀려난 이재용 부회장은 빡빡한 재판 일정과 취업제한 등으로 인해 자유롭게 해외 사업을 점검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재계는 출장 가능성을 높게 점치는 분위기다. 지난해 말에도 재판부 사정으로 9일간의 시간적 여유가 생기자 곧장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출장을 떠났다. 지난달에는 재판부의 허락을 받고 네덜란드와 벨기에 등 11박 12일간의 유럽 출장에 나서기도 했다. 그동안 반도체 공급망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미국 방문이 거론돼왔으며, 최근 재계에서는 억만장자 모임 '구글캠프' 참석을 위해 재차 유럽으로 향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이재용 부회장의 글로벌 행보에 대한 주목도가 높은 이유는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서다. 다른 기업 총수들도 고물가·고금리·고환율 악재와 글로벌 복합 위기 극복을 위해 최고경영자(CEO)급 회의를 잇달아 개최하고, 비즈니스 출장을 준비하는 등 경영에 고삐를 죄고 있다. 삼성 역시 이재용 부회장의 유럽 출장이 마무리된 직후 사장단 회의와 글로벌 전략협의회를 열며 비상등을 켰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도 "유럽에서 시장의 여러 가지 혼동과 변화를 느꼈다"며 불확실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사면·복권이 현실화될 경우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이재용 부회장의 행보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달 이재용 부회장이 벨기에 루벤에 있는 imec을 방문해 연구개발 현장을 살펴보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사면·복권이 현실화될 경우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이재용 부회장의 행보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사진은 지난달 이재용 부회장이 벨기에 루벤에 있는 imec을 방문해 연구개발 현장을 살펴보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나아가 재계를 중심으로 이재용 부회장의 향후 경영 보폭이 더욱더 확대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형성되는 이유는 8·15 광복절을 앞두고 기업인 사면·복권이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과거부터 사면 문제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원론적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는 대규모 사면을 단행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한국무역협회·중소기업중앙회·한국경영자총협회·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5단체는 석가탄신일을 앞둔 지난 4월 문재인 정부에 이재용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기업인 사면을 요청한 바 있다. 마찬가지로 경제 위기 상황에서 기업인들의 헌신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당시 경제단체들의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았지만,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기업인 사면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더욱더 커지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의 회장도 지난 13일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 기업인 사면은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원사격에 나섰다.

여론도 나쁘지 않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지난달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기업인 사면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의 50.2%는 기업인 사면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기업인 사면이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국민은 37.2%에 불과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오는 29일 자로 형기가 만료된다. 형기가 끝나더라도 취업제한 등 경영 활동에 제약이 커 사면 필요성이 제기되는 것이다. 현재까지는 정상적인 경제 활동을 열어주겠단 취지의 '복권'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사면·복권이 이뤄진다면 경제 위기 극복이라는 취지에 맞게, 그 대상자들은 왕성한 경영 활동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