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혁신 스타트업 지원"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 5기 공모
입력: 2022.07.19 11:00 / 수정: 2022.07.19 11:00

사업 인프라·맞춤형 육성·삼성전자와 협력 기회 등 전방위 지원

삼성전자가 C랩 아웃사이드 공모전을 오는 9월 2일까지 진행한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C랩 아웃사이드' 공모전을 오는 9월 2일까지 진행한다. /삼성전자 제공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 지원해 국내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는 'C랩 아웃사이드' 공모전을 오는 9월 2일까지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국내에 법인 등록한 창업 5년 이내의 스타트업이면 누구나 '삼성 C랩 홈페이지'에서 지원할 수 있다. 'C랩 자문위원회' 등 사내외 전문가·경영진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서류 심사, 인터뷰 심사, 최종 심사를 거쳐 11월쯤 발표 예정이다.

5회째 진행하는 이번 공모전은 'Create, Great 스타트업, 당신의 힘찬 비상을 응원합니다'를 주제로 △메타버스 △블록체인&NFT △웰니스 △로보틱스 △AI △콘텐츠&서비스 △MDE(Multi Device Experience) △모빌리티 △환경 △교육 등 10개 분야의 차세대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글로벌 트렌드와 우리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선도할 수 있는 기술 등을 반영해 선정했다. 올해는 블록체인&NFT 분야를 추가하고 환경 분야도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공모전에는 역대 가장 많은 743개의 스타트업이 지원, 3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총 20개가 선정됐다. 이 중 5개는 여성 창업 기업으로 스타트업 생태계 다양성 확보에도 기여했다.

특히 지난해 'C랩 아웃사이드' 4기로 선정된 '포티파이'는 삼성전자 사내 임직원 상담 공간인 라이프코칭센터와 협력해 약 1000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마인들링을 시범 서비스하고 있다. 마인들링은 언제 어디서나 쉽게 스트레스 관리를 할 수 있는 디지털 멘탈케어 솔루션으로, 지난 1일 글로벌 베타 서비스를 론칭했다.

혼합현실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 트윈월드 서비스를 전개 중인 '더블미'는 지난해 30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삼성벤처투자도 전략적 투자자로 시리즈 A 투자에 참여했다.

지난 4년간 'C랩 아웃사이드'로 육성한 264개의 스타트업은 총 6700억 원 이상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 100억 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업체만 20여 개에 달한다.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사장은 "삼성전자와 함께 미래 산업을 만들어갈 많은 스타트업의 지원을 기다린다"며 "스타트업들과 지속해서 협력 가능한 체계를 만들어 삼성전자와 함께 전 세계로 비상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C랩 아웃사이드 4기로 선정된 포티파이가 온라인 멘탈케어 서비스 마인들링을 삼성전자 임직원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지난해 'C랩 아웃사이드' 4기로 선정된 '포티파이'가 온라인 멘탈케어 서비스 마인들링을 삼성전자 임직원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C랩 아웃사이드'에 선발된 스타트업에는 △지분 취득 없이 최대 1억 원의 사업 지원금 △전용 업무공간 △성장 단계별 맞춤형 육성 프로그램 △국내외 IT 전시회 참가 △판로 개척 △투자 유치 기회 제공 등을 1년간 지원한다.

특히 △투자 유치를 위한 사업 계획 △디지털 마케팅 △팀 성과 목표 관리 등 성장 단계별 맞춤형 육성 프로그램은 지난 4년간 다양한 스타트업을 성공적으로 육성한 C랩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설계됐다. 스타트업의 매출 신장과 사용자 증가 등 가시적인 비즈니스 경쟁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돕는다.

삼성전자와 사업 협력을 원하는 스타트업에는 해당 사업부와의 비즈니스 미팅, PoC(개념 증명)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연결해준다. 우수 스타트업의 제품을 삼성닷컴과 삼성전자 임직원 복지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등 판로 개척도 지원한다.

또한, 육성 완료 시점에는 투자자와 기업 관계자 등을 초청한 '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를 통해 C랩 졸업을 앞둔 스타트업들에 신규 사업 협력과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를 2012년 12월 도입했고, 2015년부터는 우수 사내벤처 과제가 스타트업으로 분사할 수 있도록 스핀오프 제도도 실행하고 있다.

2018년에는 국내 스타트업 활성화와 창업 지원을 위해 C랩을 외부에 개방한 'C랩 아웃사이드'를 신설했다. 'C랩 아웃사이드'는 삼성전자가 직접 육성하는 프로그램과 대구·경북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018년부터 현재까지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264개, 'C랩 인사이드'를 통해 사내벤처 과제 202개 등 총 466개를 지원해왔다"며 "올해 말까지 500개 육성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