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SK, '부산엑스포 TF' 본격 시동…조대식 의장 등 구성원 유치전 총력
입력: 2022.07.17 12:00 / 수정: 2022.07.17 12:00

SK그룹, PIF 정상회의 도서국 정관계 인사 만나 지지 호소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지난 12일 피지 수도 수바에 있는 통상장관 집무실에서 파이야즈 시딕 코야 피지 통상장관을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요청했다.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파이야즈 시딕 코야 피지 통상장관, 조대식 의장, 박영규 주피지 대사(왼쪽부터)가 피지 수도 수바에 있는 통상장관 집무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지난 12일 피지 수도 수바에 있는 통상장관 집무실에서 파이야즈 시딕 코야 피지 통상장관을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을 요청했다.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파이야즈 시딕 코야 피지 통상장관, 조대식 의장, 박영규 주피지 대사(왼쪽부터)가 피지 수도 수바에 있는 통상장관 집무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SK그룹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지 지원 활동에 팔을 걷어붙였다.

17일 SK그룹에 따르면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구성한 WE(World Expo) 테스크포스(TF)는 '태평양 도서국 포럼(PIF) 정상회의' 개막 3일 전인 지난 8일부터 폐막날인 14일까지 행사가 열린 피지에 상주하면서 정부, 대한상의, 삼성, 동원산업 등과 함께 유치 지원을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부산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부와 민간이 원팀이 돼 힘을 모아야 한다는 뜻에서다.

SK그룹은 최고 경영진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수장을 맡은 만큼 부산엑스포 유치에 강한 의지를 보이며, 유치전에 공을 들이고 있다. PIF 정상회의 기간 조 의장과 WE TF 현장 지원 담당 김유석 부사장 등 6명의 임직원들은 태평양 도서국 정관계 인사들과 일일이 만나 유치 지지를 호소했다.

먼저 개막 전날인 지난 10일 WE TF의 김유석 부사장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등과 함께 피아메 나오미 마타아파 사모아 총리, 사이먼 코페 투발루 외교장관 등을, 11일에는 조세이아 보렝게 바이니마라마 피지 총리와 아스테리오 아피 나우루 대통령 특사(외교차관) 등을 잇따라 만나 유치전에 나섰다.

정상회의 개막일에 맞춰 피지에 도착한 조 의장도 12일 조 장관, 박 사장 등과 함께 제레미야 마넬레 솔로몬제도 외교장관, 실크 마셜제도 상업·천연자원장관, 마크 아티 바누아투 외교장관 등을, 13일에는 수랑겔 휩스 팔라우 대통령, 시아오시 소발레니 통가 총리 등을 만나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SK그룹은 최고 경영진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수장을 맡은 만큼 부산엑스포 유치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더팩트 DB
SK그룹은 최고 경영진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수장을 맡은 만큼 부산엑스포 유치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더팩트 DB

특히 조 의장은 이번 태평양 도서국 정관계 인사들을 만난 자리에서 SK그룹의 4대 사업군인 △그린섹터 △바이오 △ICT와 AI △반도체와 반도체 소재 등에서의 기술력을 소개하면서 "한국 정부와 SK그룹 등 민간기업은 태평양 도서국과 협력 관계를 통해 여러 비즈니스 분야에서 윈-윈(Win-Win) 모델을 만들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 의장은 또한 태평양 도서국들이 기후변화 등 환경 문제에 관심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SK그룹의 넷제로 이행 선언 내용을 소개하면서 가까운 시일 내에 해당 국가를 직접 방문, 협력 분야를 함께 발굴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조 의장은 현재 SK임업이 해외에서 진행하고 있는 레드플러스(REDD+, 산림파괴 방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을 통한 협력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K임업은 파푸아뉴기니에서 레드플러스 사업과 스리랑카에서 나무를 심는 ARR(신규조림 및 재조림, 식생복원) 사업으로 탄소배출권을 확보한 바 있어 태평양 도서국과 실질적인 협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PIF 정상회의 기간동안 진행된 조 의장 등 민관합동 특사단의 유치 지원 활동으로 기후변화 등을 주제로 한 부산엑스포에 공감을 이끌어낸 것은 물론 일부 국가들은 부산엑스포를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SK그룹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이 2030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고, 조 의장이 WE TF장을 맡을 만큼 SK그룹은 이번 엑스포 유치에 그룹 역량을 모으고 있다"라며 "정부와 민간기업이 원팀을 이뤄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올인하겠다"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