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상반기 車 수출액 8년 만에 최대…생산·내수는 감소
입력: 2022.07.15 16:11 / 수정: 2022.07.15 16:11

친환경차 수출액 처음 70억 달러 돌파

올해 상반기 친환경차의 수출액이 처음으로 70억 달러를 돌파했다. /이동률 기자
올해 상반기 친환경차의 수출액이 처음으로 70억 달러를 돌파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한예주 기자] 올해 상반기 친환경차의 수출액이 처음으로 70억 달러를 돌파했다. 다만, 자동차 산업의 생산과 내수는 모두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이 같은 내용의 2022년 상반기 및 6월 자동차산업 동향(잠정)을 발표했다. 올 상반기 국내 자동차 생산대수는 177만9044대로 지난해 상반기(181만4646대)보다 2.0% 줄었다. 내수 판매 역시 80만7605대로 지난해 상반기(91만903대)보다 11.3% 줄었다.

자동차용 반도체 수급난이 이어지며 생산, 판매에 차질이 있었다. 이 기간 기아 신형 니로, 제네시스 GV70e 등 주요 신차가 나왔으나 전반적으로 출고 지연 상황이 이어졌다. 여기에 화물연대 운송거부 사태도 신차 물류에 악영향을 줬다.

기업별 상반기 국내 생산량은 현대차(0.4%↓)와 쌍용차(2.6%↓), 르노코리아(1.1%↓)가 전년 대비 줄고, 기아(2.3%↑)와 한국지엠(2.5%↑)은 늘었다.

그러나 수출은 107만4321대로 지난해 상반기(105만8208대)보다 1.5% 늘었다. 경쟁사도 반도체 수급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미국과 유럽에서 한국차 시장점유율이 10%를 넘어서는 등 선전한 덕분이다. 수출 차종의 고급화 영향으로 수출액 역시 243억5000만 달러로 지난해 상반기(236억 달러)보다 3.2% 늘었다. 자동차 부품 수출액도 118억 달러로 전년(116억 달러)보다 1.7% 증가했다.

내수 판매 부진 속 특히 수입차 판매가 부진했다. 국산차 판매가 66만8950대로 전년보다 10.8% 줄어드는 새 수입차 판매는 13만8655대로 13.8% 줄었다. 상반기 수입차 판매점유율도 17.7%에서 17.2%로 0.5%p 내렸다.

올 상반기 내수 최대판매 모델은 현대 그랜저(3만3672대)였다. 그 뒤를 기아 쏘렌토(3만17778대), 현대 아반떼(2만7636대), 기아 카니발(2만7502대), 현대 팰리세이드(2만7034대) 등이 뒤따랐다.

친환경차 판매는 국내외 모두 크게 늘었다. 내수 판매는 21만474대로 34.3% 늘었다. 내수 시장에서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26.1%로 크게 늘었다. 기존 내연기관을 전기 배터리로 보조하는 하이브리드차는 28.9% 늘어난 13만798대, 전기로만 구동하는 전기차도 71.0% 늘어난 6만7604대가 팔렸다. 친환경차 수출 역시 25만1878대로 42.7% 늘었다. 모두 반기 기준 역대 최대다.

hyj@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