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IT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앱 다운로드 '870만'…첫돌 맞은 SKT 이프랜드, 2.0 단계 진화
입력: 2022.07.13 11:15 / 수정: 2022.07.13 11:15

"유럽, 북미, 중동 등 현지 통신사 협업으로 글로벌 진출"

SK텔레콤이 론칭 1주년을 맞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준비작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론칭 1주년을 맞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준비작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SK텔레콤(SKT)은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 서비스 론칭 1주년을 맞아 지난 1년간의 성과를 공개하며, 한 단계 진화된 소셜 메타버스 서비스로 도약하기 위해 '이프랜드2.0' 단계로 돌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7월 14일 출시된 이프랜드는 출시 6개월 후인 같은 해 12월 누적 약 29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 6월 약 87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는 등 지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 이프랜드는 국내 유일의 라이브 영상 중계 기능과 국내 최대 131명 동시 접속 지원의 강점을 바탕으로 각종 기업, 단체로부터 2000건이 넘는 제휴 러브콜을 받았다.

특히, 거리두기 해제 이후 비대면 서비스들이 크게 영향을 받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프랜드 이용자 월평균 랜드 체류 시간은 3월 기준 55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이후인 6월 기준 61분으로 약 10%가량 증가했다.

SKT는 이프랜드의 성장세 배경으로 △이프랜드만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른 곳에서는 체험할 수 없는 오리지널 콘텐츠제공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 전방위적으로 협력하며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를 잇는 가교 역할을 수행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국내에서 독보적인 볼류메트릭 기술과 메타버스를 접목해 지난 6월 이프랜드에서 선보인 볼류메트릭 콘서트 '메타버스 뮤직 페스티벌은 행사 기간 동안 2만 명이 넘게 방문했으며, 이달 동아방송예술대와 협력해 이프랜드에서 개최할 예정인 '틴틴오디션'은 기존의 오프라인 오디션 및 신인가수 발굴을 메타버스를 통해 진행할 예정으로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SKT는 '이프랜드2.0' 단계로 진화하며 올 3분기 중 사용자의 서비스 참여를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기능을 대거 추가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이용자들이 출석, 미션 수행 등 지속적인 활동 참여하면 추후 현금처럼 활용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고, 메타버스 모임을 주최하는 호스트에게 후원을 보낼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는 등 내부 경제 시스템 등을 차례대로 도입할 계획이다.

또 이용자가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한 코스튬, 아이템 등을 판매해 수익을 낼 수 있는 개방형 3D 콘텐츠 플랫폼도 선보인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CO 장은 "이프랜드가 지난 1년간 폭넓은 연령층의 이용자들과 많은 기업, 단체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 대표적인 소셜 메타버스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한층 개선된 기능과 콘텐츠를 선보이며 메타버스 생태계를 더욱 풍요롭게 하겠다"고 말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