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현대모비스, 글로벌 車 부품사 순위 6위 탈환
입력: 2022.06.28 14:04 / 수정: 2022.06.28 14:04

미 오토모티브뉴스 선정 10대 부품사에 12년 연속 선정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가 발표한 100대 부품사 순위에서 6위를 기록했다. /더팩트DB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가 발표한 100대 부품사 순위에서 6위를 기록했다. /더팩트DB

[더팩트 | 김태환 기자] 현대모비스가 5년 만에 세계 자동차 부품기업 순위 6위를 탈환했다.

현대모비스는 세계적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가 발표한 100대 부품사 순위(2022 Top Suppliers)에서 6위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오토모티브뉴스는 세계 자동차 부품사들이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거둔 직전 연도 매출을 기준으로 세계 부품사 순위를 발표한다. 이 순위 조사에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291억 달러(약 37조3993억 원)의 완성차 대상 매출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7년부터 5년간 유럽과 북미, 그리고 일본업체들에 이어 업계 순위 7위에 머물렀지만, 지난해에는 전동화와 핵심부품을 중심으로 글로벌 수주가 급격하게 늘어 올해 순위가 한 계단 상승했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1년 처음으로 10위 권에 진입한 이후 12년 연속 10대 부품사 순위를 유지했다.

세계 10대 자동차 부품사 순위. /현대모비스 제공
세계 10대 자동차 부품사 순위. /현대모비스 제공

세계 10대 부품사로는 매출액 기준으로 보쉬, 덴소, ZF, 마그나, 아이신, 현대모비스, 포비아, 콘티넨탈, 바스프, 리어 등이다. 10대 부품사에는 5개의 유럽업체가, 북미와 일본업체는 각각 2개씩 이름을 올렸으며, 국내 업체로는 현대모비스가 유일하다.

100대 부품사에 국내기업으로는 현대모비스를 포함해 총 10개 업체가 순위에 올랐으며, 대부분 순위가 상승했다.

현대트랜시스는 지난해 34위에서 32위로, 현대위아는 38위에서 36위로, 한온시스템은 39위에서 37위로 순외가 올랐다. 또 만도(50→48위), 현대케피코(89위→87위)도 순위가 상승했으며, SK온(68위)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지역별로는 유럽(29개), 북미(26개), 일본(22개), 중국(10개) 부품업체가 100위권을 형성했다.

현대모비스의 선전에는 매년 1조 원이 넘는 과감한 연구개발 투자를 비롯해 전기차를 중심으로 발빠른 전동화 경쟁력 확보에 주력한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현대모비스의 연구개발투자비는 지난 2020년 처음으로 1조 원을 돌파했으며, 올해는 1조 2700억 원 규모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연구개발 인력도 지난 1분기 기준으로 6000여 명 이상을 확보했다.

이에따라 현대모비스의 수주도 확대 추세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현대차와 기아를 제외한 글로벌 완성차로부터 전년 대비 약 50% 가까이 성장한 총 37억5000만 달러(약 4조8202억 원)의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유럽지역의 대형 완성차 고객사를 새롭게 확보하고, 차세대 디스플레이, 인포테인먼트, 안전부품 등 신제품 수주가 이뤄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kimthi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