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추경호 "전기·철도 등 공공기관 민영화 계획 없다" 강조
입력: 2022.06.26 09:40 / 수정: 2022.06.26 09:40

"조만간 적정 수준 전기요금 인상안 발표"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26일 공기업의 민영화는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더팩트 DB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26일 공기업의 민영화는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적자에 허덕이는 한국전력 등 일부 공기업의 민영화는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추경호 부총리는 26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서 공공기관 개혁과 관련해 "공공기관 보수 수준은 대기업보다 높고 중소기업의 2.2배나 된다"며 "공기업의 파티는 끝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무 위험이 있는 공공기관은 관리하는 등 순차적으로 공공기관 개혁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공기업의 민영화 추진에 대해서는 "기본적인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철도, 전기, 가스, 공항 등 공기업 민영화는 검토한 적도 없고 검토할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효율적인 공기업을 만들려고 하는 것인데 '민영화하려는 게 아니냐'는 프레임은 오해이자 선동"이라며 "(민영화)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추경호 부총리는 곧 적정 수준의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한다고 예고했다. 그는 "원전을 짓는 거 중단하고 중공 시기를 늦추고 신재생 에너지를 무리하게 올리는 등 무리하게 탈원전했다"며 문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제 유가가 안정될 때는 문제가 없는데 지금같이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면 발전 단가가 급등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추경호 부총리는 "전기요금을 올리는 것은 불가피하지만 한전이 왜 적자가 됐는지, 국민이 전기요금을 올리더라도 이해할 만한 자구책이 필요하다"면서 "자구책을 제시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jangb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