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전문가 뽑고 시스템 강화…동국제강, '안전보건' 투자 142% 확대
입력: 2022.06.24 08:56 / 수정: 2022.06.24 08:56

동국제강, 올해 안전보건 분야에 401억 원 투자

동국제강이 안전보건에 401억 원을 투자한다. 이는 지난해 대비 235억 원(142%) 늘린 규모다. 사진은 동국제강 직원이 D-Blu 시스템과 연계된 스마트밴드를 착용한 모습. /동국제강 제공
동국제강이 안전보건에 401억 원을 투자한다. 이는 지난해 대비 235억 원(142%) 늘린 규모다. 사진은 동국제강 직원이 'D-Blu' 시스템과 연계된 스마트밴드를 착용한 모습. /동국제강 제공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동국제강이 안전보건 부분의 투자를 대규모 확대하는 등 안전보건 경영을 강화한다.

동국제강은 올해 안전보건 투자 규모를 401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235억 원(142%) 늘렸다고 24일 밝혔다.

회사는 시설·인력·관리감독·외부평가·용품 등 안전보건 관련 모든 영역의 예산을 확대한다. 안전보건 관리자를 지난해 86명에서 올해 98명으로 늘렸고, 지속해서 채용을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안전보건 시설 투자에 전체 예산 59%를 할애한 237억 원을 투입한다. 시설 투자는 지난해 대비 220억 원 늘어난 규모다.

경영책임자인 김연극 사장은 위험차단시스템(I.L.S.) TF를 구성하고 기존 사업장별로 운영되던 시스템을 전사 기준으로 통합, 고도화할 계획이다. I.L.S.는 수리나 정비 시 설비 가동 에너지원에 대한 차단·격리·잠금 실현을 통해 재해 원인을 근본적으로 제거하는 체계다.

협력사 안전보건 경영 강화를 위한 지원도 확대한다. 동국제강은 올해 모든 협력사의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 MS) 인증을 추진한다.

또한, 동국제강은 공장 전반에 스마트 안전 시스템을 도입해 실효적인 '안전 사각지대 제로화'를 실천할 방침이다.

우선 현장 실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확충한다. 이동형 폐쇄회로(CC)TV를 확대 운영해 실시간으로 안전 현황을 모니터링한다. 이동형 CCTV는 PC, 스마트폰과 연동돼 위험 행동이나 상황 발생 시 중앙관제센터로 정보가 즉시 전달된다.

작업 이동 간 사고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공장 내부 지게차, 차량 등 중장비에 AI 카메라, 어라운드뷰 카메라, 속도 제한 장치, 시동 연동 안전띠 등을 설치한다.

스마트밴드도 활용한다. 동국제강은 블루투스 기반 스마트밴드 모니터링 시스템인 'D-Blu' 시스템을 개발, 이를 부산과 인천 공장 등 현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D-Blu' 시스템은 위치 기반 시스템을 통해 현장 근로자의 심박수와 체온, 움직임 여부 등을 실시간으로 중앙관제시스템에 전달하며, 위험 상황 발생 시 긴급 알람을 송출한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안전보건 경영 비전인 '일하는 모든 사람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올해를 원년으로 삼아 회사의 자원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