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최악 적자로 흔들리는 한전…'성과급 반납 카드' 효과 있을까
입력: 2022.06.21 10:55 / 수정: 2022.06.21 16:08

한전 "경영난 극복 위해 경영진 성과급 전액 반납"

한국전력은 재무 위기 극복과 전기요금 인상 최소화를 위해 정승일(왼쪽 위)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이 2021년도 경영 평가 성과급을 전액 반납한다고 밝혔다. /한국전력 제공
한국전력은 재무 위기 극복과 전기요금 인상 최소화를 위해 정승일(왼쪽 위)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이 2021년도 경영 평가 성과급을 전액 반납한다고 밝혔다. /한국전력 제공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역대 최악의 적자를 기록한 한국전력(한전)이 경영난 극복을 위해 성과급 반납 결정을 내린 가운데, 이러한 자구 방안이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정부의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 평가' 결과에 따르면 한전은 강도 높은 자구 노력이 필요한 'C'(보통) 등급을 받았다. 이는 전년도 평가 'B'(양호) 등급보다 한 단계 내려간 것으로, 악화된 재무 상황에 따른 것이다. 한전은 올해 1분기 사상 최대치인 7조7869억 원의 적자를 냈고, 증권가에서는 한전의 연간 적자 규모가 30조 원까지 불어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한전은 정승일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이 성과급을 전액 반납하고, 1직급 이상 주요 간부들도 성과급을 50% 반납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력그룹사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제시한 경영 효율화, 연료비 절감, 출자 지분·부동산 매각 등에 이어 공공기관운영위원회 권고로 이뤄진 추가 자구 방안이다.

한전 관계자는 "현재 재무 위기를 극복하고 전기요금 인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며 "경영난 극복을 위해 경영진이 자발적으로 성과급 반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성과급 반납 카드가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라는 평가가 나온다. 전기요금 인상 없이는 눈덩이처럼 불어난 적자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기요금 인상 논의에 제동을 걸며 한전이 애초부터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의 방안을 제시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동률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전기요금 인상 논의에 제동을 걸며 "한전이 애초부터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의 방안을 제시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동률 기자

그렇다고 요금 인상 결정을 쉽게 내릴 수 없다. 정부가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는 상태다. 앞서 한전은 정부에 3분기(7~9월) 전기요금을 킬로와트시(㎾h)당 3원 인상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정부는 당초 21일 예정된 인상 결과 발표를 돌연 연기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한전의 자구 노력이 미흡하다고 판단, 추가 자구책을 주문하고 있다. 성과급 반납에도 불구하고 압박 수위가 더욱더 높아지면서 한전이 궁지에 몰려 있는 형국이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한전이 애초부터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의 방안을 제시했어야 하는데, 그 부분에서 미흡했다"며 "전기 요금을 올려야 하면 국민에게 이해를 구하는 노력도 공기업으로서 당연히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도 이번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 평가'와 관련해 "경제가 어려울 때는 전통적으로 늘 공공 부문이 먼저 솔선해서 허리띠를 졸라맸다"고 말했다.

일단 발표를 미뤘지만, 전기요금 인상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정부는 한전의 적자를 고려해 이번 주 내로 전기요금 인상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건은 인상폭이다.

권덕민 신영증권 연구원은 한전의 재무 정상화를 위해 전기요금을 최소 38원/kwh 인상할 필요가 있다고 추정하면서도 "연료비 조정단가를 3원 인상하는 것으로 적자폭을 줄이긴 어렵지만, 연료비 연동제에 대한 불확실성을 점차 해소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