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증권 >종목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보로노이, 공모가 4만 원…"시장 친화적 가격 결정"
입력: 2022.06.13 17:25 / 수정: 2022.06.13 17:25

14~15일 일반 청약…24일 코스닥 상장 예정

글로벌 약물설계 전문기업 보로노이는 지난 8~9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최종 공모가를 희망밴드(4만~4만6000원) 하단인 4만 원으로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보로노이 제공
글로벌 약물설계 전문기업 보로노이는 지난 8~9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최종 공모가를 희망밴드(4만~4만6000원) 하단인 4만 원으로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보로노이 제공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글로벌 약물설계 전문기업 보로노이는 지난 8~9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최종 공모가를 희망밴드(4만~4만6000원) 하단인 4만 원으로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150개 기관이 참여해 28.3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금액은 520억 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5055억 원 수준이다.

회사에 따르면 수요 예측 참여 수량 2765만 주 가운데 57%를 해외 기관들이 차지했다.

상장주관을 맡은 한국투자증권은 "일부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이 보로노이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많은 금액의 배정을 요구해 받아갔다"며 "최근 주식 시장이 불안정하고 바이오 기업에 대한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을 고려해 시장 친화적인 가격으로 공모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보로노이는 이번 IPO를 통해 확보한 공모 자금을 연구개발비와 운영자금으로 활용해 매년 다수의 우수 파이프라인을 창출하는 등 지속 성장의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상장을 계기로 연구개발 역량을 확대하고 임상 파이프라인도 늘리겠다"며 "해마다 2건 이상 기술수출 약속을 지켜 주주 여러분께 더 높은 기업가치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보로노이는 올해 안에 글로벌 제약사와 기술수출 계약을 목표로 협상을 진행 중이다.

앞서 보로노이는 약물설계 기술을 바탕으로 선택성과 뇌혈관 장벽(Blood-Brain Barrier) 투과 기술이 월등히 높은 물질을 다수 개발해 2020년과 지난해 3건의 미국 기술수출 포함 총 4건의 기술이전을 성사시켰다. 트랙레코드는 2조1000억 원에 달하며, 이는 기술특례 IPO 기업 가운데 사상 최대 규모다.

회사는 오는 14~15일 일반투자자 청약을 거쳐 24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은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이 공동 진행한다.

pkh@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