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POSCO 광양 4고로 2차 개수 완료…최정우 "명품 고로로 재탄생"
입력: 2022.06.10 11:17 / 수정: 2022.06.10 11:17

1년 6개월 만에 재가동…광양제철소서 4고로 화입식 개최

포스코그룹은 POSCO 광양제철소 4고로가 2차 개수(改修)를 마치고 1년 6개월 만에 재가동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포스코그룹 제공
포스코그룹은 POSCO 광양제철소 4고로가 2차 개수(改修)를 마치고 1년 6개월 만에 재가동에 들어갔다고 10일 밝혔다. /포스코그룹 제공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POSCO 광양제철소 4고로가 2차 개수(改修)를 마치고 1년 6개월 만에 재가동에 들어갔다. 개수는 고로의 성능 개선을 위해 불을 끄고 생산을 중단한 채 설비를 신예화하는 작업이다.

포스코그룹은 10일 광양제철소에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을 비롯해 김학동 부회장,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정덕균 포스코ICT 사장 등 그룹사 대표·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양제철소 4고로 화입식을 개최했다.

최정우 회장은 "오늘은 여러분의 소중한 땀과 노력으로 광양 4고로가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명품 고로로 재탄생한 날이자, 포스코그룹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지 100일째 되는 날이기도 해 의미가 깊다"며 "제철소의 상징인 고로처럼, POSCO도 세계 최고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해 포스코그룹의 굳건한 버팀목이 돼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양 4고로는 1992년 9월 내용적 3800㎥로 준공돼 첫 조업을 시작한 이후 2009년 1차 개수를 통해 내용적 5500㎥로 확대된 바 있다.

이번 2차 개수는 내용적은 동일하지만 △노후 설비 신예화를 통한 안전한 현장 구현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위한 환경설비 투자 △스마트 고로 시스템 구축을 통한 원가경쟁력 향상 등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다.

특히 배가스 청정브리더의 신규 적용과 배관 설비 내 먼지 포집 설비를 추가하는 등 환경 설비 투자를 통해 미세먼지 배출을 기존 고로 대비 최대 90%까지 저감했다. 고로 조업 전반을 예측하고 자동 제어하는 인공지능과 다년간 숙련된 현장 작업자의 노하우를 접목해 연·원료비를 절감하고 조업 안정성을 강화했다.

1년 6개월간 진행된 이번 사업은 총 3703억 원이 투자됐으며, 연인원 약 27만명이 투입됐다.

포스코그룹 관계자는 "향후 POSCO는 4고로의 조업 최적화를 추진해 석탄 사용량을 줄이는 등 탄소배출 감축에도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