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추경호 "물가·민생 안정 최우선…규제·세제 과감히 개편"
입력: 2022.06.09 10:07 / 수정: 2022.06.09 10:07

정부세종청사서 '제2차 경제관계장관회의' 주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제2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기업 활동의 발목을 잡는 규제를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제2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기업 활동의 발목을 잡는 규제를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이민주 기자] 정부가 기업 활동의 발목을 잡는 규제를 철폐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우선 과제로 물가와 민생 안정을 제시했다.

추 부총리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2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과 물가안정 및 취약계층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추 부총리는 먼저 이달 중으로 '경제 분야 규제혁신TF'를 출범하겠다고 밝혔다. 경제 분야 규제혁신TF 작업반은 5개(현장 애로 해소, 환경, 보건·의료, 신산업, 입지)로 구성한다.

그는 "이번 경제정책방향의 핵심 어젠다 중 하나는 규제혁신"이라며 "규제혁신은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적 경제'를 실현하기 위한 새 정부의 핵심 과제로 역대 정부에서 누구도 개선하지 못했던 어렵고 복잡한 규제를 이번에야말로 해결하겠다는 결연한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기업 활동의 발목을 잡는 규제를 과감히 철폐해야 한다"며 "경제 분야 중요과제는 경제부총리인 제가 직접 팀장을 맡고 경제 장관들이 참여하는 '경제 분야 규제혁신TF'를 6월 중 출범하고자 한다. 분야별 중요과제를 집중 발굴·점검해 첫 번째 결과물을 신속하게 도출하겠다"고 부연했다.

다음 중으로 새 정부의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겠다고도 했다.

추 부총리는 "구조적·복합적 위기를 돌파하고 저성장 극복과 성장·분배 선순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경제정책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며 "민간·시장·기업 중심으로 경제운용의 축을 전환해 민간의 역동성을 제고하겠다. 시대에 뒤떨어진 규제와 세제를 과감히 개편해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그는 "공공·노동·교육·금융·서비스 등 5대 부문 구조개혁을 통해 우리 경제의 성장경로를 업그레이드하겠다"며 "디지털 전환 인구구조 변화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도 덧붙였다.

모든 부처에 물가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을 당부했다. 정부는 오는 24일부터 1조 원 규모의 긴급생활지원금 사업을 집행할 예정이다. 총 227만 저소득층 가구에 대해 4인 가구 기준 최대 100만 원씩 지급한다.

추 부총리는 "모든 부처는 물가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소관 분야 물가안정은 직접 책임진다는 자세로 총력을 다해 주시길 바란다"며 "각종 추경 및 민생대책 사업을 국민들께서 하루라도 빨리 체감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히 집행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물가안정에 직·간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각 부처의 주요 재정사업(5개 부처·약 4조 원)에 대해서는 집행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독려해 달라"면서 "필요시 물가안정을 위해 기금운용계획변경, 예산 이전용 등을 통해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정부는 취약계층 어려움을 선제적으로 덜어드리고자 추경에 반영한 소득 보전 사업을 조속히 집행하겠다"며 "각 부처는 민생현장 상황을 상시 점검해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조금이라도 해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minju@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