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경제일반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더현대 성공 공식은 'MZ세대'…스키주 팝업스토어 가보니(영상)
입력: 2022.06.01 00:00 / 수정: 2022.06.01 00:00

'팬심 마케팅' 대성공…에루샤 없이도 반복되는 '백화점 오픈런'

더현대 서울이 JYP엔터테인먼트와 협업해 개최한 스트레이 키즈의 스키주 팝업스토어를 개최했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더현대 서울이 JYP엔터테인먼트와 협업해 개최한 스트레이 키즈의 스키주 팝업스토어를 개최했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더팩트│여의도동=최수진 기자·이선영 인턴기자] "스키주 팝업스토어를 찾는 고객 대부분은 10대 아니면 20대 팬들이거든요. 그런데 이 학생들이 쓰는 돈은 수십만 원, 수백만 원 수준입니다. 다들 아침 일찍, 어떤 분들은 새벽부터 와서 기다리더라고요. 이 팝업스토어 하나를 위해서요. 고가 명품도 아닌데 이런 오픈런(특정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백화점 오픈과 동시에 매장으로 달려가는 행위)이 생기는 건 대단한 거죠."

<더팩트> 취재진은 5월의 마지막날인 31일 오후 2시, 더현대 서울이 JYP엔터테인먼트와 협업해 개최한 스키주 팝업스토어를 방문해 현장 분위기를 살펴봤다. '스키주 팝업스토어' 근무 직원 김 모씨는 고객 반응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 스키주 팝업스토어, 새벽부터 '오픈런'…더현대 서울에 모인 팬들

현장에 방문해 약 2시간가량 분위기를 살펴본 결과, 고객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취재진은 이날 오후 2시 방문했으나 바로 입장은 어려웠고, '543번'이라는 대기 번호표를 받았다. 팝업스토어 관계자는 "지금 200번대 고객들이 입장하고 있어서 한참 더 기다려야 한다"라며 "오래 걸릴 수 있기 때문에 웨이팅을 끝냈으면 근처 카페에서 대기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스키주 팝업스토어는 스트레이 키즈와 각 멤버들을 모티브한 동물 캐릭터 '스키주'를 굿즈로 내세운 것이 특징이다. 메인 콘셉트 '더 빅토리'에 맞춰 아티스트 초상과 캐릭터를 활용한 굿즈와 전시존으로 구성됐다. 신규 상품 35종과 기출시 상품 중 인기 5종까지, 총 40종의 다양한 MD는 물론 볼거리 가득한 전시존, 팬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팝업스토어 방문객 대부분은 스트레이 키즈의 팬들로, 이들은 더현대 서울 오픈 전부터 현장에 도착했다. 20대 여성 고객인 황 모씨는 "경기도 용인에 살고 있는데, 이번 팝업스토어에 방문하고 싶어서 오전 7시에 집을 나왔다"라며 "오전 9시 30분쯤 백화점에 도착했고, 대기표 260번을 받았다. 그런데 아직 들어가지 못해서 대기하고 있다. 인기가 많을 거라고 어느 정도 예상은 하고 와서 힘들지 않다"고 말했다.

대학생 고객 최 모씨는 "전라도에서 어제 도착했다"라며 "근처 숙소에서 잠을 자고 새벽에 나와서 사전에 대기했다. 스트레이 키즈를 좋아해서 꼭 방문하고 싶었다. 친구들과 함께 와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다음에 이런 팝업스토어가 또 열린다면 다시 더현대 서울에 방문할 의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 소재의 대학교에 재학 중인 이 모씨는 "30개 상품을 샀고 약 40만 원정도 썼다"라며 "주변에 스트레이 키즈를 좋아하는 친구들이 한 8명 정도 된다. 그들이 부탁한 것도 있고, 내가 좋아해서 산 굿즈도 있다. 여기 오는 팬들은 아마 다들 이 정도 금액은 사용할 생각으로 올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 현장에서 영수증을 확인하고 사은품 증정 업무를 하는 현장 직원은 "체감상 40만 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이 10명 중 6명 정도"라며 "다들 10대, 20대의 젊은 층인데 큰돈을 쓰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접수 마감은 오후 3시쯤 종료됐다. 방문객은 입장을 위해 약 4시간 이상 대기했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접수 마감은 오후 3시쯤 종료됐다. 방문객은 입장을 위해 약 4시간 이상 대기했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팝업스토어의 인기에 웨이팅은 오후 3시쯤 마감됐다. 현장 직원은 "방금 웨이팅 접수도 끝났다"라며 "들어갈 수 있는 인원이 한정돼 있어 입장에 제한을 둘 수밖에 없다. 정원을 고려하면 행사 마감 시간까지 수용 가능한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파악이 되는데, 웨이팅이 그 규모를 넘어 조기 마감을 했다. 웨이팅을 걸어놓은 고객들은 다 들어갈 수 있지만 지금 오신 고객들은 입장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 더현대 성공 공식은 'MZ세대'…에루샤 없이도 성공한 점포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오픈한 더현대 서울에서 1~2주 간격으로 매번 새로운 팝업스토어 행사를 열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더현대 서울은 통상 1주, 길면 2주 단위로 팝업스토어를 개최하고 있다"라며 "이미 상반기 팝업 계획은 다 확정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팝업스토어 핵심은 'MZ세대(1980~2000년대 초반 출생) 고객'의 관심을 끌 수 있을지 여부다. 실제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오픈 이후 1년간 더현대 서울을 다녀간 고객은 약 3000만 명인데, 이 가운데 2030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50.3%로 집계됐다. 더현대 서울을 제외한 현대백화점 15개 점포의 2030세대 매출 비중(24.8%)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매출 절반이 30대 이하 고객에게서 발생하고 있다.

더현대 서울은 에루샤(에르메스, 루이비통, 샤넬) 등 백화점의 핵심 명품 매장 없이도 오픈런 현상을 만드는 유일한 점포로 꼽히고 있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더현대 서울은 '에루샤(에르메스, 루이비통, 샤넬)' 등 백화점의 핵심 명품 매장 없이도 오픈런 현상을 만드는 유일한 점포로 꼽히고 있다. /여의도동=최수진 기자

특히, 이들 2030세대 중에서도 원정 쇼핑객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매출의 54.3%가 더현대 서울에서 10km 이상 떨어진 광역 상권에서 나왔는데, 이들 중 75%가 30대 이하 고객이다. 회사 측은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고객들이 물리적 거리에 상관없이 더현대 서울을 찾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 더현대 서울은 '에루샤(에르메스, 루이비통, 샤넬)' 등 백화점의 핵심 명품 매장 없이도 오픈런 현상을 만드는 유일한 점포로 꼽히고 있다. 지난 2월 진행한 '원소주 팝업스토어'가 대표적이다.

당시 더현대 서울은 힙합 아티스트 박재범이 론칭한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인 '원소주'의 팝업스토어를 국내 최초로 선보였는데, 팝업 기간 일주일동안 3만 명의 방문객을 유치했다. 당시 오픈 전부터 입장을 기다리는 고객들이 몰리면서 대기줄이 생겼고, 팝업스토어 방문을 위한 오픈런 현상까지 발생했다.

더현대 서울은 개점 1년 만에 매출 8000억 원을 돌파했다. 국내 백화점 개점 첫 해 매출 신기록으로, 업계에서는 소비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MZ세대를 집중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jinny0618@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