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IT >게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넥슨, 신작 '프로젝트 ER' 명칭 '프라시아 전기'로 확정
입력: 2022.05.28 07:57 / 수정: 2022.05.28 07:57
프라시아 전기 대표 이미지 /넥슨 제공
'프라시아 전기' 대표 이미지 /넥슨 제공

[더팩트 | 최승진 기자] 넥슨이 개발 중인 신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프로젝트 ER' 정식 명칭을 '프라시아 전기(WARS OF PRASIA)'로 확정하고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28일 넥슨에 따르면 새롭게 확정된 게임명 '프라시아 전기'는 엘프에게 점령당한 최후 국가 '프라시아 왕국'에서 엘프의 탄압을 벗어나기 위해 끝없이 투쟁하는 인간들의 전쟁 역사와 기록이라는 뜻을 담았다.

지난해 '프로젝트 ER'로 처음 공개된 '프라시아 전기'는 넥슨에서 자체 개발하는 신규 지식재산권 기반 대형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이다. 최상위 플레이어들의 전유물이었던 공성전 진입 장벽을 대폭 낮춰 누구나 거점을 차지할 수 있는 '공성전의 대중화'를 목표로 내걸었다.

'프라시아 전기'는 원 채널 심리스 월드에서 수많은 거점을 두고 펼쳐지는 대규모 전투를 핵심 콘텐츠로 삼는다. 플레이어는 영지를 소유·운영하고 거점을 직접 건설하면서 자유도 높은 실시간 전쟁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이 넥슨 측 설명이다.

넥슨은 '프라시아 전기' 공식 유튜브 채널을 열고 공성전 모습을 담은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실제 게임 엔진으로 제작된 해당 영상에서는 끊임없이 이어진 필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지는 격렬한 전투 장면을 엿볼 수 있다.

김대훤 넥슨 신규개발 총괄 부사장은 "제작 초기부터 MMO 핵심 콘텐츠인 공성전을 보다 재미있게 더욱 많은 이용자가 즐길 수 있게 하자는 명확한 목표 아래 개발을 진행해왔다"며 "해당 장르 이용자들의 기준이 높은 만큼 전투·아트는 물론이고 스토리 측면 완성도까지 각별히 신경 써 기대에 부합하는 게임을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오는 6월 열리는 2022년 '넥슨개발자콘퍼런스(NDC)'에서 '프라시아 전기' 개발진들이 강연 무대에 올라 게임을 만드는 과정에서 경험한 노하우를 공유한다. 전쟁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코어 콘텐츠 기획 과정, 캐릭터 제작 에피소드 같은 다양한 주제의 '프라시아 전기' 개발 에피소드가 공개될 예정이다.

shaii@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