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금융&증권 >금융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추경호 부총리 "불필요한 금융 규제 과감히 정비할 것"
입력: 2022.05.27 13:47 / 수정: 2022.05.27 13:47

경제부총리-금융기관 간담회 개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금융기관장 간담회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소영 부위원장, 추경호 부총리,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기획재정부 제공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금융기관장 간담회'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소영 부위원장, 추경호 부총리,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회장,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기획재정부 제공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금융권에 대한 불필요하고 과도한 규제를 과감히 정비하겠다"면서 "필요한 규제도 투명하고 공정하게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추경호 부총리는 27일 서울 중구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단과 함께 '금융기관 간담회'를 주재하고 "6월 발표할 새정부 경제정책방향 준비를 시작하면서 지난 주 중소기업계에 이어 오늘은 금융부문의 의견을 경청하고자 자리를 마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행사는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이뤄진 첫 금융지주회사 회장단 간담회로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윤종규KB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손병환 농협금융 회장 등 5대 금융지주 회장단과 은행연합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추경호 부총리는 우선 현 경제상황에 대해 굉장히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가파른 물가 상승 등 경제 상황이 엄중한 점을 언급하며 금융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추 부총리는 "물가는 가파르게 오르고 경기는 오히려 둔화하는 양상 속에서 미국의 금리 인상이 급격하게 진행되고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로 국제유가·원자재 등 가격불안요인이 지속되고 있다"며 "정부는 출범 직후부터 비상한 각오로 대응해 나가고 있지만 정부노력만으로는 부족하다. 각 경제주체들이 신발끈도 동여매고 허리띠를 졸라매면서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할 시점"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 위기에 대응하며 늘어난 유동성이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거시건전성 훼손을 초래하지 않도록 은행 등 금융회사 스스로의 선제적 역할이 요구된다"면서 "자산의 건전성과 자본의 적정성을 높여 우리 경제의 든든한 방파제가 돼야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추 부총리는 금융 산업 지원의지도 강하게 드러냈다.

추 부총리는 "과거에는 금융이 건전성 유지와 소비자 보호를 위해 규제 대상이었지만 윤석열 정부에서는 금융이 산업으로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금융산업이 디지털 전환, 리스크 관리 등 여러 분야에서 혁신을 통해 규제를 넘어 지속 가능한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고급 일자리를 창출하는 산업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경호 부총리는 소상공인 대출 연착륙 방안과 관련해서는 "추경 프로그램에 대한 국회 협상이 막바지에 있는데 잘 마무리돼 국회를 통과하면 시행과정에서 또 필요한 금융권과의 대화가 실무적으로 여러 형태로 이뤄질 것"이라고 답했다.

js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