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팩트

  • HOME >NEWS >경제 >산업/재계
    • 트위터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기사제보
롯데, 롯데어워즈 개최…신동빈 회장 "임직원 모두가 혁신 주인공"
입력: 2022.05.26 12:39 / 수정: 2022.05.26 12:39

'도전 정신' 강조한 신동빈 회장, 올해 챌린지 부문 신설

롯데그룹이 26일 오전 시그니엘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브랜드 가치 제고에 이바지한 사례에 상을 수여하는 2022 롯데어워즈를 개최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이 대상 시상 후 기념촬영 모습. /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이 26일 오전 시그니엘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브랜드 가치 제고에 이바지한 사례에 상을 수여하는 '2022 롯데어워즈'를 개최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이 대상 시상 후 기념촬영 모습. /롯데그룹 제공

[더팩트 | 서재근 기자] 롯데그룹이 창조적 기업문화 정착의 일환으로 브랜드 가치 제고에 이바지한 사례에 상을 수여하는 '2022 롯데어워즈'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시그니엘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해 롯데지주 대표이사와 HQ장, 수상 그룹사 대표이사 수상팀이 참석했다. 올해는 총 8개 팀이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신동빈 회장은 "끊임없는 시도로 변화와 혁신을 이뤄낸 여러분들의 노력에 찬사를 보낸다"며 "뜨거운 열정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롯데 가치를 드높인 임직원 모두가 롯데어워즈의 주인공"이라고 말했다.

대상은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위기 극복과 변화 대응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친 롯데호텔 양곤이 차지했다. 시장 선점을 위해 장비와 기술 확보에 전략적으로 투자하고, 고급화 전략을 내세워 높은 성과를 기록하는 등 롯데호텔의 가치를 높였다는 점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특히 롯데그룹은 올해 도전 자체로 귀감이 되는 활동에 상을 수여하는 챌린지 부문을 신설했다. 성과로 이어지지 못했더라도 창의적 도전에 박수를 보내고 경험을 자산으로 축적해야 한다는 신 회장의 주문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 회장은 올 초 신년사에서 "실패에서 교훈을 찾아 계속 도전한다면 새로운 기회를 잡을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며 임직원들에게 적극적인 도전 정신을 주문했다.

챌린지 부문 초대 수상자는 모바일 디지털 여권 도입을 시도한 롯데면세점 디지털전략팀이 선정됐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실물 여권이 오프라인 면세점 쇼핑의 불편 요소로 작용하고 있는 점에 착안해 모바일 여권 도입을 추진했다. 난관에 부딪힌 첫 시도 이후 관광 생태계 측면 아이디어를 더해 접근했으나 여권 디지털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디지털 변화 가능성을 발견해 보완하며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점을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롯데케미칼, 롯데칠성음료, 롯데홈쇼핑 등 총 7개 팀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롯데케미칼은 폐플라스틱 재활용 모델 '프로젝트 루프' 활동 통해 자원 선순환 인식 개선에 앞장서며 롯데케미칼을 ESG 리딩기업으로 선도하는 데 이바지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칠성사이다 제로'로 저칼로리 탄산음료 열풍을 주도했으며 롯데홈쇼핑은 메타버스 사업의 일환으로 '루시'를 개발해 디지털 콘텐츠 사업 영역을 확대했다.

롯데는 이날 대상 및 최우수상팀에 각각 5000만 원, 3000만 원 상금과 트로피를 증정했다.

likehyo85@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 BIZ & GIRL

    • 이전
    • 다음
 
  • TOP NEWS

 
 
  • HOT NEWS